본문 바로가기

뉴스

[팝인터뷰]김영광, 살인마가 된 로코킹..'썸바디'로 증명한 천의 얼굴(종합)

댓글0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김영광/사진=넷플릭스



김영광이 넷플릭스 시리즈 '썸바디'를 통해 새로운 얼굴을 선보였다. 기존 로맨틱 코미디에 최적화된 스윗하고 다정한 이미지에서 잔혹한 연쇄살인마로 파격적인 변신을 시도한 것.

24일 배우 김영광은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썸바디' 공개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작품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영광은 "전에는 로맨틱 코미디나 로맨스물에서 많이 나왔는데 이번에 완전히 새로운 얼굴을 보여드리는 거라 공개 전 더 싱숭생숭했다"며 "정지우 감독님을 만나 모험 같은, 도전 같은 느낌이 확 들었다. 이 미션을 잘 해내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돌아봤다.

영화 '은교'의 정지우 감독이 만든 '썸바디'는 소셜 커넥팅 앱 '썸바디'를 매개로 살인사건이 벌어지면서 개발자 섬(강해림 분)과 그녀 주변의 친구들이 의문의 인물 윤오(김영광 분)와 얽히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영광은 극중 연쇄살인마 성윤오를 연기한다.

김영광은 "'썸바디'를 두 번 봤다. 한 번 쭉 보고 그 다음 다시 또 봤다"며 "감독님과 찍었던 때 생각도 많이 나면서 이런 식으로 많이 나오는구나, 감독님과 나눴던 대화가 이런 식으로 표현되는구나 싶어 기뻤다. 감독님이 제가 하고 싶은 방향에 대해 물어봐주시고, 캐치를 잘 해주셔서 그게 작품에 잘 보여지게 되니까 기분이 좋았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은 강해림, 김용지, 김수연 등 신예 배우들의 발견으로도 눈길을 모았다. 이들에게 해준 조언에 대해 김영광은 "정말 서로 목장에 풀어놓은 소들처럼 알아서 잘했다. 각자가 생각하는 모습으로 연기를 했고, 정지우 감독님께서도 그런 면이 있으셔서 저도 그냥 가만히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헤럴드경제

김영광/사진=넷플릭스



상대역 강해림에 대해선 "상상하던 김섬이라는 인물과 처음 만났을 때부터 너무 비슷했다. 현장에서도 소름이 돋았다"고 추켜세우며 "되게 잘하는 친구구나. 나만 잘하면 되겠다 하며 같이 즐겁게 연기했다. 윤오가 생각보다 사람들을 많이 안만나서 많이 마주치진 못했지만 섬은 그래도 제일 많이 만나서 함께 연기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오 캐릭터를 위해 어떤 점에 신경을 기울였을까. 김영광은 "처음에는 윤오를 거대한, 몸집이 큰 사람으로 (몸을) 불리고 있었다. 그러다 보니 너무 과한 것 같아 감독님과 상의하다가 다시 줄였다"고 증량과 감량을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제가 원래 평균적으로 82~3kg 정도인데 준비하며 94kg까지 올렸다가 살이 너무 찌니까 얼굴이 동글동글하더라"며 "윤오를 날카롭게 만들기 위해 촬영 3개월 남아있었을 때부터 다시 빼기 시작했다. 윤오가 끝자락에 가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데, 외적인 표현을 위해 막바지 촬영 땐 72kg까지 내렸다"고 그간의 노력을 돌아봤다.

파격적인 베드신은 어땠을까. 이와 관련 김영광은 "베드신은 특별히 거부감이 들거나 하진 않았다. 이 베드신 자체도 작품 안에 녹아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부담스럽거나 한 건 별로 없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헤럴드경제

김영광/사진=넷플릭스



또한 "사람이 어떻게 하면 무서워보일까 고민했다. 1:1로 만났을 때 어떻게 저 사람을 바라보면 저 사람이 왠지 모르게 손이 떨릴까, 이런 고민을 많이 했다"며 "윤오라는 인물이 연쇄살인마다보니까 처음엔 더 해야하나, 더 무섭게 만들어야 하나 이런 생각들을 많이 했다. 나중에 시간이 지날수록 내가 어떻게 당할지 아는 무서움은 별로 안무서울 것 같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아무것도 하지 말아야지, 내가 아무것도 안하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지 했다"고 오히려 감정을 덜어내려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배우로서의 변신과 열일에 대한 갈증을 지니고 있다는 김영광. 그는 "정주행 두 번만 해주셨으면 좋겠다. 보면 볼수록 무언가가 달라져서. 그 재미가 있더라"며 "두 번째 봤을 땐 기괴한 멜로가 잘 보이는 것 같다. 자극적인 것 외의 부분이 잘 보인다. 다 보시고 서로 의견을 많이 나누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썸바디'는 넷플릭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