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선관위, 대선 '소쿠리 투표' 책임 간부에 '정직 2~3개월' 징계

댓글0
감사 결과 및 후속조치 발표…"투표수요 예측 부실 등 내외부 복합요인으로 발생"
선관위원장이 감사부서 지휘, 선거국 확대, 전임 대변인제 등 조직 개편 추진
연합뉴스

[사전투표] 비닐 팩에 담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5일 오후 서울역 앞 임시기표소에서 코로나19 확진·격리자들이 투표하고 있다. 2022.3.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지난 3월 20대 대선 당시 이른바 '소쿠리 투표'로 불리는 코로나 확진·격리자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4일 원인 분석 및 대책 마련, 책임자 징계 등 후속 조치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9월부터 약 2개월 동안 특별감사단을 구성해 대선 사전투표관리에 대한 중앙선관위의 정책과 위기대응 전반, 사전투표관리 의사결정 과정의 적정 여부 및 관련 공무원의 책임 유무 등을 중점 감사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사전투표 관리부실은 ▲ 폭증하는 코로나19 격리자 등의 투표수요 예측 부실 ▲ 종전 임시기표소 투표방식에 안주한 정책 판단 오류 ▲ 내부 의사결정 과정의 비합리성 ▲ 관계기관 협업 미흡 ▲ 인사·감사 기능의 구조적 제약 등 ▲내·외부의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앙선관위는 이에 공직선거 절차 사무를 총괄 관리하는 선거정책실의 핵심 간부로서 관련 업무를 부당하고 부적정하게 처리한 전(前) 선거정책실장에게 정직 3월, 전 선거국장에게 정직 2월의 징계를 각각 의결했다. 실무부서장인 선거1과장은 '불문경고'를 내렸다.

불문경고는 감봉이나 견책 등 명시적인 징계는 아니지만 과거 표창 공적 소멸 등으로 불이익을 주는 처분이다.

다만, 당시 사무차장이었던 박찬진 현 사무총장(장관급)은 사무총장을 보좌하는 정무직공무원임을 고려해 중앙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엄중 경고' 조치했다.

사전투표 부실 관리 논란과 관련해 당시 김세환 사무총장과 노정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지난 3월과 4월 각각 사퇴했다.

선관위는 이와 함께 감사부서를 사무처에서 독립해 선관위원장의 지휘를 받도록 하고 기존 선거국을 1·2국 체제로 확대·개편하며 전임 대변인제를 도입하는 등 내용의 조직 개편도 추진하기로 했다.

부서 간 유사·중복 기능을 통합·조정해 조직을 슬림화하고 선거 때 비선거부서 인력 일부를 구·시·군선관위로 파견하는 등 탄력적 인력 운영 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또 국민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 보장과 선거운동의 자유 확대, 선거관리의 공정성·투명성 강화를 위한 절차사무 합리화 등의 제도 개선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의견 마련해 국회에 제출할 방침이다.

gee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