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방탄소년단 정국, 美빌보드 차트서 '팝 히트메이커' 증명…"2022년 솔로 성공의 해"

댓글0
[텐아시아=윤준호 기자]
텐아시아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방탄소년단(BTS) 정국을 '팝 히트메이커'(Pop Hitmaker)로 주목했다.

최근 포브스(Forbes)는 '방탄소년단의 정국이 빌보드 차트에서 '팝 히트메이커'임을 계속 증명했다' 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먼저 포브스는 "2022년은 정국에게 솔로 성공에 있어 엄청난 해였다" 라며 정국이 올해 보여준 솔로 가수로서 행보가 놀라울 정도로 성공적이라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정국이 찰리 푸스와의 협업곡 'Left And Right'(레프트 앤드 라이트)를 발매한 후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100'의 새로운 경지로 빠르게 올랐다고 말하며 이는 그가 완벽히 자신의 힘으로 히트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음을 여실히 증명한 사례라고 게재하며 향후 펼칠 다양한 솔로 활동에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Left And Right'는 깨기 어려운 악명 높은 빌보드의 여러 라디오 차트에서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미국 역사상 한국 뮤지션이 '최고' 높은 순위에 도달한 곡 중 하나가 되었다고 눈부신 위업을 짚어갔다.

이어서 포브스는 'Left and Right'가 미국 빌보드 10월 1일 자 팝 에어플레이(Pop Airplay) 차트에서 12위로 새로운 최고점을 찍었고 곧 경쟁이 치열한 영역에 진입할 수 있다며 더욱 높은 순위로 치고 올라갈 것을 전망했고 어덜트 팝(Adult Pop) 차트에서도 새로운 최고 순위인 12위로 뛰어 올랐다며 맹활약을 떨치고 있음을 전하기도 했다.

빌보드 어덜트 컨템포러리(Adult Contemporary)에서 'Left and Right'는 27위를 기록,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16위)와 '버터'(25위)의 뒤를 이었다고 설명하며 미국 라디오에서의 뜨거운 인기와 존재감을 엿보게 했다.

더불어 포브스는 정국이 한국 솔로 가수 중 '유일'하게 해당 순위를 기록했다 덧붙이며 세계 대중음악의 지표 빌보드 차트에서 맹활약을 떨치고 있는 '팝 히트메이커'로서의 저력을 강조했다.

앞서 포브스는 정국이 'Left And Right'로 빌보드 '핫 100' 22위에 진입한 것에 대해 "정국이 '핫 100'에서 K팝 솔로 스타들 중 새 역사를 썼다" 라고 찬사를 보내며 집중 조명하기도 했다.

'Left and Right'는 미국 라디오 방송 횟수 분석 차트인 미디어베이스(Mediabase)가 발표한 9월 25~10월 1일 자 미국 팝 라디오 톱40 차트에서 10위로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정국은 'Left and Right'로 미국 팝 라디오 톱40 차트에서 K팝 아이돌 솔로 가수로는 '최고' 기록인 10위에 이름을 올리며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고 빌보드 '핫100'차트에 K팝 아이돌 '최초'이자 '최장'인 '13주 연속' 차트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