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인천대교에 차 세우고 사라진 30대 운전자 숨진채 발견

댓글0
뉴스1

인천대교 / 뉴스1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정차한 뒤 실종된 30대 운전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일 오전 11시 36분쯤 인천시 중구 운남동 인근 방조제에서 낚시객이 시신을 발견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이 시신을 확인한 결과 지난 30일 새벽 4시 19분쯤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세우고 실종된 A씨(30대)로 확인됐다.

당시 인천대교 상황실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차량이 정차돼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해경에 신고했으며, 이 남성이 차량에 내린 것을 확인했지만, 안개가 심하게 껴 그 이후의 모습은 확인하지 못했었다.

정차된 차량 내부에는 이 남성의 신분증이 있었으나 블랙박스는 없었다.

해경은 A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유족들과 시신 부검 여부를 협의할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여러 가능성을 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guts@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