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투신 계속되는 인천대교, '정차 후 실종' 30대 시신 발견

댓글0
인천대교 차 세우고 사라진 30대 시신 발견
"범죄혐의점은 없어"
하중 문제로 안전난간 없이 설계, 투신 잦아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세우고 사라진 30대 운전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데일리

사진=인천소방본부


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 36분쯤 인천시 중구 운서동 영종해안남로 인근 방조제 앞에 한 남성 시신이 있다는 낚시객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했다.

출동한 해경은 시신을 인양해 확인한 결과 지난달 30일 오전 4시 19분쯤 인천시 중구 인천대교 위에 차량을 세우고 실종됐던 30대 A씨로 확인됐다.

해경은 A씨 정확한 사망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지 여부를 유족과 협의할 계획이다.

해경 관계자는 “범죄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천대교에서는 지난 7월에도 20대 여성이 사망한 일이 있다. 4월에는 30대 남성이, 2월에는 50대 남성이 투신 사망했다. 세 사례 모두 운전자가 차를 세워둔 뒤 투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대교는 하중 문제로 안전난간을 설치하지 못해 이같은 투신 사고가 잦다. 주탑 인근 교량 도로 높이가 아파트 30층 수준인 74m나 돼 투신했을 경우 생존 가능성 역시 희박하다.

이 때문에 갓길에 차량이 정차하거나 행인이 보이면 인천대교 상황실에 비상벨이 울리고 순찰차가 즉시 출동하도록 대응하고 있으나 운전자가 곧장 투신할 경우 시간이 짧아 현실적으로 제지도 어려운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