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숙 "상철은 구박하는데…영수 만나면 여자 된 기분" 설렘 고백(종합)

댓글0
'나는 솔로' 28일 방송
뉴스1

SBS PLUS '나는 솔로'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정숙의 마음이 영수에게 향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ENA PLAY,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 '에서 정숙은 첫 만남부터 뜨거웠던 상철을 향한 마음을 접으려 했다.

앞서 랜덤 데이트를 즐겼던 솔로남녀들. 정숙은 솔로녀들을 통해 상철, 영수의 속마음을 알게 됐다. 현숙은 "상철님이 정숙님은 제외하고 우리 얘기에 집중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라고 솔직히 전달했다. 반면 영수는 데이트 내내 정숙에게 호감을 드러냈다고.

정숙은 생각이 많아졌다. "너무 놀라운 얘기를 많이 들었다. 영수님이 따뜻한 것 같다. 상철님은 접는 게 맞는 것 같다"라며 "제가 분위기 띄우는 게 상철님은 너무 싫다고 했는데 영수님은 귀엽다고 한 게 감동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후에도 정숙은 심란해 했다. 여전히 상철에게 마음이 향했지만 그만 접어야 할 것 같다며 힘들어했다. "미련이 남으면 다시 잘 해봐라"라는 주변의 얘기에도 정숙은 "싫어"라고 잘라 말했다.

정숙은 상철과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됐다. 상철은 "어제 데이트 나갈 때 정말 좋았다. 잘하고 왔고, 제 여자로 대했는데 여기 들어와서 문제가 터졌다. 너무 하이 텐션이더라"라며 실망한 점을 털어놨다.

이에 정숙은 맏언니라서 나선 것이라며 "나이가 있으니까 먼저 편안하게 안 하면 다들 불편해 한다. 원래는 이렇게 안 한다"라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상철은 그 점이 싫었다고 꼬집어 말했다. "여기에 언니 노릇하려고 나온 게 아니지 않냐"라고도 덧붙였다.

이때 영수가 등장했다. 정숙은 영수와도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영수는 "너무 외롭고 사랑하는 사람이 필요하다. 난 매일 보러 갈 수도 있다. 멀지만 보고 싶다고 하면 바로 갈 수 있다"라며 '직진'했다.

정숙의 마음이 움직였다. "영수님은 날 위해서 희생할 수 있다고 하더라"라며 "상철님은 칭찬보다 구박을 먼저 했다. 일단 가정적이고 날 좋아해주는 남자가 최고 아니냐. 영수님이 자꾸 그렇게 결혼 상대로 다가온다. 내가 무슨 짓을 하든 좋게 봐주니까 고마운 거다. 설렌다. 여자가 된 기분"이라고 설렘을 고백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