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욕증시, 英 중앙은행 개입·애플 약세에 혼조세로 출발

댓글0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는 영국 금융시장 불안이 중앙은행의 개입으로 다소 진정된 가운데, 애플 주가가 하락한 여파로 혼조세로 출발했다.

2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오전 10시 16분 현재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56포인트(0.17%) 오른 29,183.55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7.86포인트(0.22%) 상승한 3,655.1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0.86포인트(0.10%) 하락한 10,818.65를 나타냈다.

투자자들은 영국 금융시장 불안과 국채금리 움직임, 연방준비제도(연준·Fed) 당국자 발언, 애플의 주가 하락 등을 주시하고 있다.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 은행(BOE)이 금리 폭등세를 진정시키기 위해 국채 시장에 개입하면서 영국 국채금리가 하락세를 보였다. 이 영향으로 미국 국채금리도 동반 하락했다.

BOE는 장기 국채를 필요한 만큼 사들이고, 다음 주부터 시작할 예정이었던 양적긴축(QT)을 10월 31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이 같은 소식에 영국 10년물 국채금리는 48bp(=0.48%포인트) 하락한 4.02%까지 떨어졌다. 30년물 국채금리는 107bp(=1.07%포인트) 급락한 3.92%까지 밀렸다. 영국 30년물 금리는 앞서 5%를 돌파하며 2002년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개장 전 2008년 이후 처음으로 4%를 돌파했으나 이 시각 13bp(=0.13%포인트)가량 하락한 3.81% 근방에서 거래됐다.

30년물 국채금리는 7bp 떨어진 3.75%를, 연준의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국채금리는 13bp 밀린 4.15% 근방까지 하락했다.

이날은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와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은 총재,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 등이 연설에 나설 예정이다.

전날까지 S&P500지수는 6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해당 기간 주가는 6.5% 떨어졌다. 이는 2020년 2월 코로나 팬데믹 초기 이후 가장 오랫동안 하락한 것이다. S&P500 지수의 14일 평균 상대강도지수(RSI)는 30을 밑돈 27을 기록해 과매도 영역에 진입한 상태다.

낙폭 과대와 영국의 금융 시장 불안이 다소 진정되면서 주가는 반등을 시도하고 있으나, 시가총액 1위인 애플 주가가 3% 이상 하락하는 점은 기술주에 부담이 되고 있다.

S&P500지수 내 기술주를 제외하고 10개 업종이 모두 상승 중이다. 기술주는 0.8%가량 떨어졌다.

개별 종목 중에 애플의 주가가 회사가 아이폰14를 증산하려던 계획을 철회했다는 소식에 3% 이상 하락했다.

전자서명업체 도큐사인의 주가는 인력의 9%를 감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3% 이상 올랐다.

미국 제약사 바이오젠의 주가는 회사가 개발하는 알츠하이머 신약이 1천800명을 대상으로 한 3상 임상 연구에서 상당한 효과를 냈다는 소식에 30% 이상 폭등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당분간 미국의 금융 환경 긴축은 불가피하다며 문제는 이러한 긴축 속도가 경제를 침체로 몰고 갈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의 도미닉 윌슨은 보고서에서 "경제가 분명한 침체에 들어가거나 인플레이션에서 지속적인 진전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미국 금융 환경의 긴축 압박은 끝나지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베어링스 투자연구소의 아그네스 벨레쉬 수석 전략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전체 시스템이 무너지고 수요가 지금과 같은 금리 인상 규모를 견딜 수 없을 것이라는 공포가 있다"라며 "침체의 징후들도 나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유럽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독일 DAX지수는 0.22% 하락했고, 영국 FTSE지수는 0.07% 올랐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0.10% 하락하고 있다.

국제유가는 상승 중이다.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75% 오른 배럴당 79.87달러에, 11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전장보다 1.08% 상승한 배럴당 87.20달러를 나타냈다.

연합뉴스

NYSE 입회장에 트레이더들의 모습


ysyo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