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월수금화목토' 김재영, 박민영에 정체 추궁 "우리 구면인데"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월수금화목토' 김재영이 박민영을 도왔다.

2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3회에서는 강해진(김재영 분)이 최상은(박민영)을 구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상은은 헬멧을 쓴 남성에게 위협을 당했고, 남성은 "겁이 없네. 더럽고 천박한 줄만 알았는데 목숨도 우습나 봐? 내가 누구인지 감도 안 오지?"라며 독설했다.

엑스포츠뉴스


최상은은 자신의 고객들 중 한 명이라고 생각했고, 두 사람은 빗속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이때 강해진이 나타나 최상을을 구했고, 남성은 도망쳤다.

강해진은 "안 아파요? 내가 다친 건 아닌 것 같은데. 저희 집으로 가죠. 그쪽 집은 불 꺼져 있던데. 그 꼴로는 병원 안 내킬 것 같고"라며 물었다. 최상은은 손을 내밀었고, 강해진은 "제이미 맞긴 맞네"라며 최상은을 부축했다.

특히 최상은은 강해진의 집에서 상처를 치료했다. 강해진은 "인하그룹 외동딸 제이미죠. 우리 구면인데. 오래 전이지만"이라며 아는 척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