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호, 옥순 연예인급 외모 극찬…"같이 다니니까 어깨 힘 들어가"

댓글0
'나는 솔로' 28일 방송
뉴스1

SBS PLUS '나는 솔로'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영호가 옥순의 외모를 극찬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ENA PLAY, 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 '에서는 영호, 옥순이 랜덤 데이트를 즐겼다.

이날 영호는 옥순과 데이트 내내 사진을 열심히 찍어 줬다. "지금까지 못 봤던 사람, 연예인 사진 찍는 것 같다"라는 등 극찬도 이어갔다. 옥순은 다소 민망해 했다.

영호는 인터뷰에서 속내를 드러냈다. "옥순님과 데이트 좋았다. 같이 다니면서 사진 찍었는데 (외모가) 거의 연예인 아니냐. 어깨 힘이 들어가더라"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호는 이어 "내가 선글라스 쓰고 있으니까 나도 잘생긴 사람이 된 것 같았다. 예쁜 여자 데리고 다니는 예쁜 남자인 거지"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예쁜 거 알겠지만, (나와의 만남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라고도 덧붙였다.

이를 지켜보던 송해나는 "저게 뭐냐, 살면서 저런 멘트 처음 들어본다"라고 놀라워했다. 반면 데프콘은 영호의 마음인지 어떤지 알겠다며 "멘트를 만화에서 배워서 저러니까 이해해 줘라"라고 했다.

옥순 역시 영호를 향한 속내를 밝혔다. 그는 "누구랑 얘기해도 잘할 사람이다. 매력이 많다. 귀엽고 멋있고 그랬다"라면서도 "이성적인 호감은 없다. 안 섹시하다. 저는 이게 진짜 중요하다. 섹시해야 스킨십 하나라도 더 하고 싶지 않냐"라고 잘라 말했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