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러, 가스관 누출 배후설 발끈… "美 바이든이 답해야"

댓글0
이데일리

27일(현지시간) 북유럽 발트해의 노르트스트림 2 해저 가스관에서 가스가 유출되는 모습을 덴마크의 보른홀름섬에서 발진한 F-16 전투기가 촬영한 사진.(사진=AFP)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바이든은 미국이 그 위협을 이행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답할 의무가 있다.”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조 바이든은 2022년 2월 7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노르트스트림-2는 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유럽행 가스관 누출과 관련해 미국이 배후인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제재 등 혹독한 후과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을 언급한 바 있다.

러시아는 이번 사고가 러시아의 테러 공격이라는 서방 일각의 주장에 대해 “멍청한 소리”라고 격하게 반발했다.

스푸트니크, 타스 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예상 가능했던 멍청하고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러시아는 노르트스트림의 가동 중단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는 이번 사고로 가스 공급로를 잃었다”며 “노르트스트림의 가동 중단은 유럽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또 이번 누출 사고에 대해 “유럽연합과 공동 조사를 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알렉산드르 그루슈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이번 사고에 대한 EU와의 공동 조사 가능성에 대해 “아직 그런 요청은 없었지만, 요청이 온다면 그에 대해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6∼27일 러시아와 유럽을 잇는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에서는 폭발로 추정되는 3건의 누출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