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핵무기 사용 임박?... 러, 방사능 피폭 예방약품 긴급확보 나서

댓글0
‘점령지 합병’ 주민투표 종료후 발표
핵무기 사용 임박했다는 관측도
英 “푸틴, 내일 의회 연설에서
연방가입 공식 선언 가능성”
러시아 보건 당국이 방사능 피폭 예방 약품인 요오드화칼륨 긴급 확보에 나섰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 4곳에서 진행한 합병안 주민 투표가 압도적 찬성률을 기록한 뒤 나온 결정이라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조선일보

28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볼고그라드 지역 주지사인 안드레이 보차로프와 회담을 갖고 있다./TASS 연합뉴스


러시아 일간 코메르산트는 27일(현지 시각) “의생물학청(FBMA) 산하 국영기업 파름자시타가 485만루블(약 1억2000만원)어치 요오드화칼륨 구매 입찰을 공고했다”고 보도했다. 요오드화칼륨은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샘에 농축되는 것을 막아 인체를 보호해주는 기능을 한다. 우크라이나 영자지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는 이번 조달 절차 기간이 나흘밖에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러시아 정부가 지난 2020년 12월과 2021년 3월에도 비슷한 양의 요오드화칼륨 구매 입찰 공고를 냈지만 이번처럼 긴급하게 진행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번 보도는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투표가 끝난 직후 나왔다. 이날 러시아 지방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3일부터 5일간 실시된 합병안 주민 투표 결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 99.23%, 루한스크인민공화국 98.42%, 자포리자 93.11%, 헤르손 87.05% 등 찬성이 반대를 압도했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은 러시아가 개전 초기인 지난 2~3월 장악한 곳으로, 우크라이나 전체 영토의 15%(9만㎢)에 해당한다. 주민 투표가 마무리돼 앞으로 의회의 합병안 의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서명 절차만 남았다. 영국 국방부는 “푸틴 대통령이 30일 예정된 러시아 의회 연설에서 연방 가입을 공식 선언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러시아 일간 베도모스티는 “러시아 정부가 4개 지역을 한데 묶어 관리할 ‘크림 연방관구’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투표는 2014년 크림반도 합병 때와 닮은꼴이다. 당시에도 군인이 투표를 감시하는 등 강제 투표 논란이 불거졌고, 97%의 압도적 지지로 통과된 후 러시아 의회에서 일주일 만에 의결됐다. CNN은 이번 투표에 대해 “이미 결과가 정해진 투표”라고 했다. 주민 투표는 당초 ‘국민 통합의 날’인 11월 4일 치러질 것으로 전망됐지만, 최근 동남부 점령지에서 우크라이나가 거센 반격을 이어가면서 한 달여 앞당겨졌다는 분석이다.

서방국가들은 투표 결과를 두고 “명백한 사기”라며 비난했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미국은 러시아가 병합하려는 어떤 영토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는 “어떠한 정당성도 없는 가짜 투표”라고 했고, 유럽연합(EU)은 “불법 투표 시행에 참여한 모든 사람에게 상응하는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중립적 노선을 유지하던 이스라엘도 “합병 투표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례적으로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최아리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