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명, 尹 겨냥? "적반하장·후안무치…내가 뭔 잘못 했나"

댓글0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제주시 용담동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4회 제주 편 '더 나은 민주당 만들기'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요즘 자꾸 떠오르는 단어가 있다"며 '적반하장(賊反荷杖)'과 '후안무치(厚顔無恥)'를 제시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실과 정부 여당이 최초 보도한 MBC에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나선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제주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타운홀미팅'에서 당원들과 만나 "한번 (의견을) 쓰려다가 안 쓰고 있다. 손가락이 근질근질한데 정치적 해석이 너무 많을 것 같아서 안 쓰는 중이다"라고 운을 띄우며 "정말 적반하장 하면 안된다. 왜 자신의 잘못을 타인에게 뒤집어 씌우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양심이라는게 있다. 얼굴이라는 게 있다"며 "얼굴이 너무 두꺼워서 수치심을 못 느끼냐"고도 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후 제주시 용담일동 미래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 나은 민주당 만들기 타운홀미팅'에서 감귤모양 선글라스를 끼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또 자신에 대한 검찰 조사와 관련해 "제가 뭔 잘못을 했다고 10년 내내 비난을 받고 있는데 (밝혀진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옛날에는 종북의 자금줄, 뭐 이래서 몇 년 동안 압수 수색당하고 서울지검에 불려가서 막 소환당하는 게 전국에 방송됐다"며 "그때는 빨갱이, 종북, 종북의 자금줄이라고 해서 빨간 줄 그은 사람, 뿔난 인민군 모자 쓰고 있는 사람으로 온 국민이 인식하게 됐는데, 누구도 해명해주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냥 국민을 믿고 세월을 믿고 (기다리면) 실상이 드러난다"며 "사필귀정이라고 생각하고 견뎌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기본사회론'을 비판한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기본적 소득은 나이가 들면 보장해주자는 이 훌륭한 생각을 가장 먼저 한 사람이 누구냐. 바로 박 전 대통령"이라며 "본인의 정치 선배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기억하고, 본인들이 금과옥조로 여겨야 마땅한 당 정강·정책 1조 1항을 읽어보고, 정치가 과연 뭘 해야 하는지 생각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