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北,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도발…美 항모 참가 훈련에 무력시위

댓글0
한국일보

28일 오전 동해상에서 한미 해군 간 연합 기동군수훈련이 열리고 있다. 해군 제공


북한이 사흘 만에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또 발사했다. 한미 양국이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함까지 동원해 대북 압박수위를 높이며 해상 연합훈련을 실시하자 재차 도발에 나섰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한미 군사공조가 강화되면서 북한의 신경질적 반응이 더 거칠어지는 모양새다.

북한은 28일 오후 6시 10분~6시 20분 사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2발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 발사)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km, 고도는 30km, 속도는 마하 6으로 탐지됐다"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 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탄도미사일은 이동식발사대에서 쏴 동해 특정 지역 표적을 겨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최근 표적으로 상정한 지점은 함경북도 화대군 알섬이다. 김승겸 합참의장과 폴 러캐머라 한미 연합사령관은 북한의 발사 직후 공조회의를 통해 상황을 긴밀히 공유하고,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도 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굳건히 할 것을 재확인했다고 합참은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은 불과 사흘 만이다. 북한은 동해 한국작전구역(KTO)에서 열리는 한미 해상훈련을 하루 앞둔 25일 평안북도 태천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SRBM 1발을 발사하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사흘 전 미사일은 비행거리 600여㎞, 고도 60여㎞, 속도는 마하 5로 탐지됐다. 당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미사일로 추정됐다. 변칙기동으로 요격을 피하는 성능을 갖춘 미사일이다. 이번 미사일은 그에 비해 고도와 거리가 절반으로 줄고 속도는 더 빨라진 셈이다. 이에 비춰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를 쐈거나 비슷한 미사일로 대함 타격능력을 과시하기 위한 도발에 나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발사장소가 평안도 인근 내륙이고, 단거리미사일을 쐈다는 점에서 북한이 도발수위를 크게 높이지는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한미 훈련과 미 항모를 의식해 반발하되, 직접 충돌로 치달을 만큼 긴장의 강도를 높이지는 않는 '저강도 도발'로 불만을 드러내는데 그쳤다는 것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번 도발에 대해 "한미 해상훈련에 대한 반발 성격"이라며 "7차 핵실험 전까지 긴장상태를 유지하면서 한미의 대응을 탐색하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 보고에 이어 김성한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현재 동해상에서 한미 연합훈련이 진행 중이고, 29일 카멀라 해리스 미 부통령 방한이 예정되어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25일에 이어 재차 도발한 점에 주목하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유엔 안보리 결의를 지속적으로 위반하고 있는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상시 대비태세를 유지하며 한미 정상 간 합의된 확장억제의 실행력과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프랑스를 방문 중인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유선 협의를 통해 "한미·한미일간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올해 들어 북한은 총 20차례 미사일을 쐈다. 지난 5월 9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로는 6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