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尹 대통령 '비속어' 왜곡 보도"…국힘, 최초 보도한 MBC 취재진 무더기 고발

댓글0
매일경제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한 후 이동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최초 보도한 문화방송(MBC) 취재진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당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특별위원회(TF)는 "내일(29일) '자막 조작' 방송을 한 MBC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형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F는 박성제 MBC 사장과 박성호 보도국장 등 고발 대상이 된 취재진 명단을 명시했다.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발언을 엠바고(보도유예) 전에 유포했고, 불확실한 발언에 자막을 입혀 보도했으며, 후속 보도로 허위사실을 확산시켰다는 게 이유다.

TF는 "허위 자막과 함께 대국민 유포된 영상으로 윤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되었음은 물론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 국가를 조롱하였다는 불필요한 오해를 받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국격도 심대하게 훼손됐다"며 "하지만 피고발인들은 '언론의 자유' 운운하며 여전히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추가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TF는 "국민의힘은 사실을 왜곡하고 흠집내기식 보도를 한 MBC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사건의 경위가 명명백백 밝혀지도록 끝까지 따져 묻고 응분의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며 "진상이 파악되는 대로 관계자들을 추가 고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앞서 국민의힘 소속 서울시의원과 극우단체 자유대한호국단도 지난 26일 MBC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관련 기사를 왜곡 보도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MBC 사장과 기자 등을 고발했다. 야권 성향 시민단체는 해당 서울시의원 등을 무고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여야 측 대리 고발전으로 번진 것이다.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은 당시 서울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허위 방송한 MBC 박성제 사장, 편집자, 해당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MBC는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떠날 때 주변 참모진에게 말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미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이 달렸다.

이 의원은 "일반적으로 미국 입법부는 '의회'라고 부르지 '국회'라 부르지 않는다"며 MBC 측이 사실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익을 위해 순방 중이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해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고 특정 자막을 넣어 단정적으로 보도한 것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의 고의가 있다"고 했다.

이에 촛불 행동·민생경제연구소·개혁국민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이 의원 등을 무고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MBC 방송 영상과 이 영상을 보도한 여러 기사들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들어보면, 누구나 '국회에서 이 새끼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알아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