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히말라야서 실종된 미 유명 산악스키인, 숨진 채 발견

댓글0
마나슬루에서 스키로 하산하다 실종돼
연합뉴스

히말라야에서 하산 중 사망한 힐러리 넬슨
[힐러리 넬슨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미국 유명 산악스키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현지시간) 히말라얀 타임스 등 현지 매체와 외신 등에 따르면 수색팀은 미국 산악스키인 힐러리 넬슨(49)이 실종된 지 이틀 만에 히말라야산맥에서 그의 시신을 수습했다.

수색대를 조직했던 지반 기미레는 "이날 아침 헬리콥터를 타고 떠난 수색대가 그의 시신을 발견해 옮겨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20년 경력의 넬슨은 10년 전 여성 산악인으론 처음 해발 8천516m인 로체 정상에 올라 미국의 최고 산악스키인으로 꼽힌다.

2018년에는 로체에서 스키를 탄 채 하강에 성공해 내셔널지오그래픽 올해의 모험가상을 받기도 했다. 그의 하강 장면은 다큐멘터리 영화 '로체'로 제작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6일 파트너인 짐 모리슨과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높은 마나슬루(8천163m) 정상에 올랐다. 하지만 스키를 타고 내려오다 미끄러지면서 실종됐다. 넬슨과 달리 모리슨은 무사히 귀환했다.

그의 실종 소식에 동료들은 수색대를 꾸렸지만, 실종 당일에는 날씨 문제로 헬리콥터를 띄우지 못했고 27일부터 수색에 나서 이날 그의 시신을 찾을 수 있었다.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