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나, 전신 타투 드러내며 섹시美 발산…확 달라진 분위기

댓글0
엑스포츠뉴스 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인턴기자)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근황을 전했다.

27일 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나나는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나는 풀뱅 일자 앞머리로 달라진 헤어스타일을 보이고 있다. 이어 레드립으로 섹시한 매력을 뽐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특히 나나는 가슴과 허리 라인에 타투가 새겨져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나나는 SNS를 통해 가슴, 팔, 다리까지 전신 타투를 한 듯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같은 패턴의 타투 모양이 이목을 모았다.

이에 대해 나나는 27일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에서 "보라(극중 배역)를 통해 타투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제가 하고 싶어서 한 타투"라며 타투를 한 이유, 의미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사진=나나 인스타그램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