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 카메룬전 '원톱', 이강인은 벤치…이재성·'작은 정우영' 선발

댓글0
코스타리카전과 비교 선발 5명 달라져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킥오프
뉴스1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 후반,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최정예로 펼쳐지는 마지막 평가전에서 최전방을 책임진다. 1년 6개월 만에 태극 마크를 단 이강인(마요르카)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7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른다.

벤투 감독은 지난 23일 펼쳐진 코스타리카전(2-2 무)과 비교해 총 5명을 바꾸는 등 큰 변화를 줬다.

경기를 앞두고 공개된 선발 명단에 따르면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선봉장 역할을 맡는다.

2선은 황희찬(울버햄튼)과 코스타리카전 선발에서 제외됐던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이 책임진다. 중원은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손준호(산둥)로 구성했다.

베테랑 미드필더 정우영(알사드)과 공격수 황의조(올림피아코스)는 벤치에서 대기한다.

포백으로는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권경원(감바 오사카), 김민재(나폴리), 김문환(전북)이 호흡을 맞춘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 샤밥)가 낀다.

이날 평가전은 11월20일 개막하는 본선을 앞두고 최정예로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대한축구협회는 11월 본선 출전 최종명단 공개를 앞두고 국내서 평가전을 추진 중이지만 유럽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은 소속팀 일정상 합류가 불가능하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