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위 당국자 "미 NSC 측, 윤 대통령 발언 관련해 '문제없다' 반응"

댓글0
SBS

정부 고위당국자는 26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미국 백악관이나 의회 쪽에서 어떤 문제 제기도 없었으며 한국 정부의 설명에 대해 이해하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 당국자에게 해당 발언이 미국에 대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설명했다"며 "NSC 측이 잘 알겠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뉴욕에서 주최한 다자 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가면서 한 발언을 두고 비속어 논란이 벌어지자 이튿날인 22일 오전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당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이동하면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OOO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잡혀 '000' 등이 무슨 말인지를 놓고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태용 주미 대사는 해당 발언에 대한 김은혜 수석의 설명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 바로 공유했으며 국무부에는 주미 대사관이 김 수석의 설명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대해 NSC 고위 당국자나 미국 정부 측은 이해한다는 반응과 함께 설명에 감사하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 대사나 대사관은 당시 미국 측에 윤 대통령의 발언을 구체적으로 인용하지는 않았으며 논란이 된 윤 대통령의 발언이 '미국을 겨냥한 것이 전혀 아니다'는 취지의 김은혜 수석의 해명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 측의 설명 전후로 현재까지 미국 정부에서는 상세한 설명 요구나 문제 제기는 없었으며, 이에 따라 한미간 외교적으로는 이 사안이 일단락된 것으로 대사관은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미국 의회나 의원들이 직접 문제를 제기한 사례도 아직은 없다고 대사관 측은 밝혔습니다.

다만 이번 상황에 대한 우려 기류가 감지되면 대사관 측이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또, 미국 내 일부 언론에서 이번 비속어 논란을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향후 파장을 주시하면서 대사관 차원에서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조 대사는 이번 비속어 논란으로 한미동맹 관계가 훼손되거나 영향을 받은 것은 없으나 잘못된 보도가 계속될 경우 한미 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당국자는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보도는 한미동맹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주미 대사관은 이른바 '한미 정상간 48초간 만남' 논란에 대해서는 사전 실무 조율 등을 통해 한미 정상간 대화에서 ▲ 대북 확장억제 공조 강화 ▲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상 세액공제 차별 문제 ▲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등 3가지 핵심 현안에 대해 의미 있는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습니다.

조 대사도 이날 워싱턴DC 한국문화원에서 가진 특파원 간담회에서 "유엔총회 계기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 차례 만나서 한미 간 핵심 현안에 대해서 대화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애초 한미 정상 간에는 유엔 총회 계기로 정식 회담을 하는 것으로 실무적으로 조율되고 있었으나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참석 변수로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일정이 단축되면서 정식 회담이 불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미 정상간 약식 회동 이후에 미국 NSC는 조 대사와 '어려운 상황에서도 의미있는 대화가 진행됐다'는 평가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