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푸틴, 오늘 동맹 벨라루스 루카셴코와 정상회담

댓글0
연합뉴스

흑해 연안서 정상회담 하는 러시아·벨라루스 대통령
[EPA/스푸트니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과 회담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은 푸틴 대통령이 지난 21일 러시아에서 세계 2차대전 이후 처음으로 동원령을 발령한 이후 열리는 것이다.

러시아는 예비군을 대상으로 한 이번 부분 동원령을 통해 30만 명의 예비군을 소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동원령 이후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도 동원령 등 추가적 군사행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러시아는 벨라루스의 최대 후원국으로, 두 나라는 1990년대 말부터 '연합국가'(Union State) 창설을 추진하며 동맹 이상의 밀접한 관계를 맺어오고 있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에 군사기지를 제공하는 등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러시아와 함께 서방의 제재 대상이 됐다.

그러나 최근 루카셴코 대통령은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동원령 발령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우리 고향과 땅을 지켜야 할 때만 싸울 것"이라며 "이는 러시아의 일이다. 여기서 동원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josh@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