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철부대' 육준서, 방송·SNS 활동 중단 선언 "요령 없어 탈난 것 같다“

댓글0
세계일보

육준서. 출처=인스타그램


올해 초 영화 ‘붉은 얼굴’에 출연하며 배우로서도 활동을 시작한 방송인이자 UDT(해군특수전전단) 출신 화가인 육준서가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한다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알렸다.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본인의 선택에 집중하겠다는 게 그의 전언이다. 또 자신을 옭아매던 강박에서 벗어나 작가로서 본연의 미술작품 창작활동에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닫고 공적인 활동을 모두 중단한다고 전했다.

육준서는 지난 25일 인스타에 “작가라는 전제에 부합하는 결과물들 내고 보여줘야 한다는 조급함에 스스로 옭아맨 기간이 적지 않다”며 “그러던 와중 올초 전혀 다른 분야를 경험할 기회를 얻게 됐고 그렇게 두가지 일을 병행하게 된 것도 벌써 반년이 넘어간다”고 운을 뗐다.

이어 “새롭게 마주한 이것은 넘어야 할 난관이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일인 것 같다”며 “요즘 같은 판국에 일 하나만 하고 사는 사람이 드물지만, 나는 어느 한곳에도 요령이 없어 아무래도 탈이 난 것 같다”고 방송 및 연예 활동 병행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아울러 “작가로서 재지 않고 더 표현하기 위해선 당장의 몇가지 강박에서 자유로워야 할 것 같다”며 “이제야 비로소 욕심을 쪼개 쓸 줄 아는 결단이 선 게 아닐까 싶은 마음에 한 편으론 시원하다”고 방송 활동을 중단한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선택한 것에 집중해서 잘 마무리하고 돌아오겠다”고 마무리했다.

이윤오 온라인 뉴스 기자 only6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