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홍근 "MBC 비속어 보도 전 SNS서 영상 돌아"... 정언유착 일축

댓글0
朴 "與 유착 주장하면 법적 책임 물을 것"
"MBC 보도 전 SNS에 비속어 영상 돌아"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 예고
한국일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MBC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을 향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정부와 여당이 윤 대통령의 외교 참사를 덮기 위해 비속어 논란을 첫 보도한 MBC를 겁박하면서 억지 주장을 펴고 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를 검토하면서 맞대응에 나섰다.

박홍근, 與 '정언유착' 의혹에 "법적 책임 묻겠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국민의힘이 제기한 '정언유착' 의혹에 대해 "의혹이라는 꼬리표를 붙이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제가 MBC와 유착된 것처럼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라"며 "그러면 제가 법적으로 확실히 책임을 물어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발언으로) 미국과는 척지기는 그러니 어쩔 수 없이 야당과 척져야 하고, 이 문제가 정리되지 않으니 MBC를 희생양 삼아 전선을 치자는 식의 작전을 짰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제가 발언하기 전 이미 돌고 있는 영상을 확인하고 (회의에) 들어가서 발언한 것"이라며 MBC로부터 해당 영상을 먼저 받은 게 아니라고 부인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제발 좀 집권 여당답게 책임 있게 하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앞서 MBC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 전에 박 원내대표가 이를 비판한 사실을 두고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박 원내대표가 누구한테 어떻게 이것(영상)을 받았는지, MBC는 이것을 갖고 어떻게 했는지 정확하게 밝혀라"라고 요구했다.

비속어 영상 보도 전 온라인서 유포


민주당은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전용기 원내대표 비서실장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 22일 오전 (MBC의) 보도가 나기 전에 대통령의 욕설 영상과 내용이 온라인상에 돌았던 것은 대부분의 기자와 대통령실 대변인단도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민주당은 이러한 영상을 확인해서 대응을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윤 대통령의 비속어 영상은 첫 보도가 나기 전부터 온라인상에 퍼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해당 영상이 대통령실 출입기자들에게 공유된 시간은 지난 22일 오전 8시(한국시간)쯤이다. 이후 이 영상은 화면 녹화 프로그램으로 편집돼 오전 9시쯤 국내 SNS에서도 광범위하게 퍼졌다.

민주당 "내일 박진 장관 해임안 발의하겠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사용도 문제를 삼고 있지만, 이번 사태의 직접적인 계기는 외교·안보라인의 무능에 있다고 보고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을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번 순방의 총 책임자인 박 장관을 즉각 해임하고,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김은혜 홍보수석 등 '외교안보 참사 트로이카'를 전면 교체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윤 대통령이 만약 오늘(26일)까지도 결단을 내리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무너진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대한민국 외교정책을 바로잡기 위해 내일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