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加 성전환 여교사의 '거대한 가슴'…아이들 가르치는 모습 '논란'

댓글0
SNS에서 100만건 이상 조회
학교 측 "교사에게 복장 지적, 성차별 될 수 있어"
[아시아경제 김주리 기자] 캐나다의 한 교사가 거대한 인공 가슴을 착용하고 수업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져 논란이 되고 있다. 해당 교사는 트렌스젠더(성전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한 교사가 거대한 가슴 보형물을 하고 수업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타고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 온타리오주 오크빌의 트라팔가 고등학교 기술 과목 시간에 촬영됐다.

영상 속 교사는 기계를 사용해 나무를 자르는 등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때 교사의 가슴 보형물이 너무 크고 무거워 복부까지 내려와 있는 것이 확인된다.

해당 영상은 10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할 정도로 관심을 받으며 미국의 보수 토크쇼인 '터커 칼슨 투나잇'에서도 언급됐다. 프로그램의 진행자인 칼슨은 "아이들이 어른들의 성적 환상에 부적절하게 이용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럼에도 트라팔가 학교 측은 최근 학부모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해당 영상을 확인했다"며 "교사에게 복장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는 것은 성차별이 될 수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이어 "성 정체성과 성 표현은 보호돼야 한다"며 "이 기회를 통해 지역사회에 우리가 모든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포용적이며 공평한 학습환경과 근무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에 전념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지역 교육위원회 측도 현지 언론에 비슷한 취지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육위원회 의장은 "영상의 교사는 지난해부터 여성으로 식별되기 시작했다"며 "교사들의 성별 권리를 위해 안전 계획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김주리 기자 rainbow@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