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실수로 피해자 실명노출?…서울교통공사 연일 논란

댓글0
실수로 피해자 실명노출?…서울교통공사 연일 논란

[앵커]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이 일어난 서울교통공사의 안일한 대응이 연일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피해자 실명을 노출하는가 하면 후속 대책도 엉뚱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과거에도 성폭력 가해자가 회사 내부망을 이용한 사례가 있었다는 주장까지 나와 논란이 더 커지고 있는데요.

보도에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은 서울교통공사 내부 전산망을 통해 피해 여성의 근무지 등을 알아냈습니다.

이미 직위 해제 상태였지만 자유롭게 내부망을 드나들며 피해자 정보를 빼낸 겁니다.

서울교통공사는 부랴부랴 직위 해제 직원의 내부망 접속을 차단하는 것을 포함한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놨지만, 또 한 번 여론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지난 20일)> "저희들은 역 근무제도를 여직원에 대한 당직 배치를 줄이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서 근무제도를 바꿔나가겠습니다."

사장의 성차별적 인식만 확인시켜준 발언이라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습니다.

피해자 추모를 위해 차린 분향소에 피해자의 실명이 적힌 위패를 설치했다가 실수였다며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성폭력 가해자가 내부망을 이용한 사례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는 주장까지 나와 논란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교통공사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 "내용이 달라서, 이건 사실과 명백히 다른 내용이라…."

하지만 사건 발생 이후 서울교통공사가 보여준 잇따른 행보는 실효성 있는 근본 대책보단 보여주기식 땜질 처방 내놓기에 급급해하고 있다는 비판은 좀처럼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서울교통공사 #신당역_피해자 #황당한대책 #실명위패설치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