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UDC 2022]샌드박스 창립자, 웹3 생태계 청사진 공개…"NFT, 생태계 확장에 활용"

댓글0
뉴스웨이

세바스찬 보르제 샌드박스 창립자. 사진 = 두나무 제공


[뉴스웨이 배태용 기자]

메타버스 게이밍 플랫폼 더샌드박스(The Sandbox) 창립자 세바스찬 보르제(Sebastien Borget)가 그리는 메타버스 생태계 청사진이 공개됐다. 게임을 넘어서 NFT·아티스트 발굴·신규 일자리 창출 등 현실 공간을 뛰어넘는 거대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더 샌드박스(The Sandbox) 공동창업자 겸 샌드박스 최고운영 책임자는 23일 부산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2'에 연사로 나서 샌드박스의 메타버스 사업과 산업 전반의 흐름 등에 대해 강연했다. 샌드박스는 메타버스에서 이용자들이 직접 자산을 만들고, 구매하고, 판매를 돕는 플랫폼이다.

세바스찬 보르제는 "메타버스는 하나의 빈 공간에 아바타를 채워 넣는 것"이라며 "더 샌드박스는 현재 400개 이상 파트너와 협업해, 엔터테인먼트, 게임, 라이프스타일 등을 메타버스에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 샌드박스의 목표는 현실과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경험을 전달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경험은 단순히 경험으로만 국한되지 않는다. 메타버스라는 가상공간에서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놀고, 배우고, 수익도 거두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더 샌드박스는 NFT 중심의 생태계 활성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그는 "대체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이하 NFT)과 토큰 등 하나의 디지털 에셋을 통해 디지털경제를 만들어 내며, 수백만 개 일자리 창출도 가능하다"라며 "탈중앙화된 세상 속에서 주요 파트너와 함께 더 샌드박스 랜드(LAND)를 키워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부분 커뮤니티는 NFT를 가지고 있다"라며 "더 샌드박스는 커뮤니티에 접근하거나 특정 기능을 공유하는 것에서 나아가 더 많은 가치를 부여하고자 한다. 실제로 게임을 통해 NFT 캐릭터를 움직이게 만드는 등 NFT 유저 케이스 확대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타버스에 미래에 대한 자신의 견해도 소개했다. 그는 "가상세계의 인터랙션을 통해 이용자가 직접 돈을 버는 구조는 앞으로 더 각광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우리는 게임에 강점을 갖고 있지만, 한국에 다양한 파트너를 보유하고 있고 앞으로 더 많은 파트너를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메타버스 성공은 사람들의 성공으로부터 비롯한다. 메타버스 세상에 존재하는 콘텐츠가 좋아야 메타버스도 성공한다"며 "현실을 뛰어넘는 혁신을 반영하는 콘텐츠 생성을 위해 더 샌드박스는 커뮤니티 구성원이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자신을 표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