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하늘택시 뜬다] ⑥"버티포트 선점하자" 건설업계, UAM 성장성 기대

댓글0
'마법의 양탄자'를 타고 자유롭게 날아오르는 동화 속 꿈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오는 2025년 선 뵐 도심항공교통 UAM이 꿈을 실현시킬 주인공이다. 이어 2035년 무인자율비행이 가능해지면 완전한 UAM시대가 본격 개막된다. 기대감 만큼 풀어야할 숙제도 많다. UAM이 나가야 길을 찾고 그려갈 미래를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꼽히는 도심항공교통(UAM)의 조성 사업이 가시화되면서 신성장동력으로 삼으려는 건설사들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특히 건설업계는 UAM 상용화에 필수적인 '버티포트'(이착륙장) 건설에 관심이 높다. 독자적인 기술 개발뿐 아니라 'K-UAM 1단계 실증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다양한 기업들과 손잡고 공동 참여를 모색하는 상황이다. 정부도 2025년 UAM 시장의 본격화를 앞두고 기업들의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전세계 UAM 시장은 오는 2040년 2000조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UAM 시장이 확대되면 하늘 정거장으로 불리는 버티포트의 시장도 급성장할 수밖에 없다.

[하늘택시 뜬다] 글싣는 순서

1. "인천공항에서 25분이면 잠실" 성큼 다가온 UAM 시대

2. 미국·유럽 2024년 UAM 상용화 자신

3. 2025년 상용화 선언한 UAM, 안전성·공역·요금 등 난제 많아

4. "너무 비싸지 않을까" "사고나면 어쩌지"

5. 사업권 위해 차·이통사·플랫폼 등 '합종연횡'

6. "버티포트 선점하자" 건설업계, UAM 성장성 기대

7. 이통사 UAM 사업, 지자체와 짝짓기...왜?

8. UAM교통 사고 보상은 '드론손해보험' 가입해야

여기에 건설사는 버티포트 조성과 연계한 주택·빌딩·사업 등 복합개발 사업이 가능하다. 대형 빌딩에 조성될 때 패키지 수주도 기대할 수 있어 건설업계의 새로운 먹거리라는 인식이 강하다.

◆ 현대· 대우· GS건설 등 협력사 확대해 기술개발 박차

최근 대형 건설사들은 버티포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업협약, 연구개발 등을 확대하고 있다.

버티포트란 '수직(vertical)'과 '공항(airport)'의 합성어로 UAM 같은 수직 이착륙 비행체가 충전·정차·정비 등을 할 수 있는 터미널을 말한다. 정거장 역할을 하는 만큼 UAM 보급에 필수적인 기반시설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개막한 2022 대한민국 드론·UAM 박람회를 찾은 관람객들이 다양한 드론 관련 업체 및 기관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2022.07.15 hwang@newspim.com


우선 현대건설은 현대자동차와 KT, 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한항공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실증사업 참여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번 컨소시엄에서 현대건설은 UAM 수직 '버티포트' 구조와 제반 시설의 설계·시공을 담당한다.

현대건설은 UAM을 '미래 핵심 신사업'으로 분류한 상태다. 정부 주도로 구성된 'UAM 팀코리아'의 민간기업 9개사에 포함돼 있고 현대차‧이지스자산운용과 협력해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호텔 부지에 처음으로 버티포트를 설치‧운영하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기존 호텔은 2027년까지 연면적 약 26만㎡ 수준의 오피스와 리테일, 호텔이 들어서는 복합시설로 바뀌는 동시에 UAM 상용화에 중요한 건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그룹차원에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는 점에서 건설업계의 선봉장 역할이 기대된다. 모기업인 현대차그룹이 투자한 영국 스타트업 '어반 에어포트'는 올해 UAM 이착륙을 위한 '버티포트'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UAM 서비스 상용화까지 기술을 고도화하고 인프라를 구축해 현대차그룹이 2028년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우건설은 컨소시엄을 구성해 국토교통부에 'K-UAM 그랜드챌린지' 1단계 실증사업에 참여하는 제안서를 제출했다. 컨소시엄엔 대우건설과 항공 솔루션 회사인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무인항공기 회사인 아스트로엑스 등이 참여한다.

이번 실증사업에서 대우건설은 버티포트 설계·시공과 구조물 계측시스템 구축, 이착륙 풍환경 평가 분야 등을 담당한다.

롯데건설도 그룹 계열사와 손잡고 UAM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초 작업에 들어갔다. 롯데렌탈과 롯데정보통신 등과 '롯데 UAM 컨소시엄'을 구성해 버티포트 구축 및 시공기술 확보를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물류와 유통, 정보통신 등 그룹사 인프라와 연계해 시장 경쟁력을 키우겠다는 각오다.

GS건설은 국내 최초로 GS칼텍스, LG유플러스, LG사이언스파크, 카카오모빌리티, 제주항공, 해군작전사령부 등 13개 기관과 함께 민·관·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UAM 상용화 및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개발에 들어갔다. 오는 2026년 부산시 UAM 상용화를 위해 실증사업에도 참여했으며 버티포트의 설계·운영을 담당한다.

◆ UAM 인프라 복합개발 확대...패키지 수주도 가능

건설업계가 UAM, 버티포트 시장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다.

건설사의 주요 수익원은 주택분양과 해외 플랜트, 개발사업 등이다. 경기에 민감한 측면이 있다. UAM은 정부차원에서 새롭게 도입하는 신사업인데다 확장 가능성이 매우 높다. 단순한 UAM, 버티포트 시공뿐 아니라 이들 사업지 주변으로 주택과 빌딩, 상업시설을 함께 건설할 경우 발주 규모가 상당히 커지는 잠재력이 있다.

뉴스핌

시장 규모도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는 전 세계 UAM 시장 규모가 2025년 13조원에서 2040년 741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중 국내 UAM 시장 규모는 2040년 13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보며 국내에서만 일자리 16만개, 생산 유발 효과 23조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11조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한다. 미국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시장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2020년 70억달러(9조7600억원) 규모의 전세계 UAM 시장 규모가 2040년에는 1조4740억달러(2056조)로 200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건설사의 경우 그동안 축적한 해외사업 인프라가 상당해 버티포트 사업을 국내뿐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확대할 수 있는 잠재력도 갖췄단 평가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UAM 시장이 본격화되면 국내외에서 건설사의 시장 참여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협력 기업들과 시너지를 발휘해 국내외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