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에 우려·자제 촉구…北 위협에 단호 대처"

댓글0
핵심요약
통일부 대북전단 살포 관련 입장 발표
"불필요한 위험 초래할 행위 자제 촉구"
"북한자유주간 등 감안 정부 입장 발표"
"특정 단체에 자제 요청 지속 실시 중"
"전단 살포 계속될 경우 수사당국 수사"
노컷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일부는 23일 "정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불구하고 일부 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는 우려하고 있다"며, "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재차 촉구 한다"고 밝혔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그동안 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대북전단 등 살포행위를 자제해 줄 것을 여러 차례 요청한 바 있다"며, 이런 입장을 밝혔다.

이효정 부대변인은 "아울러 북한이 코로나 확산 책임을 대북전단에 전가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이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사실 왜곡 및 우리 국민들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며, 정부는 북한의 어떤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번 입장 발표에 대해 정부의 거듭된 요청에도 불구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등 살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우리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최우선 의무가 있으므로 불필요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해당 행위의 자제를 재차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보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는 25일부터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 등 여러 상황들을 감안해 오늘 정부 입장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통일부는 "또한, 우리 정부는 전단 살포와 관련된 북한의 어떠한 위협과 도발에 대해서도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임을 분명하게 알림으로써 북한의 오판을 막고자 하기 위함"이라고 강조했다.

이효정 부대변인은 대북전단을 살포하는 특정단체에 직접 자제 요구를 했냐는 질문에 "통일부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서 살포 관계자라든가 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자제 요청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고 확인했다.

정부의 자제 요구에도 탈북민 단체가 계속 대북전단 등을 살포할 경우 대책을 묻는 질문에는 "실질적으로 전단 등을 살포하게 될 경우에는 수사당국에서 해당 사항에 대해서 조사하고 수사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북한은 남측에서 띄워 보낸 대북전단 등이 자신들의 코로나19 최초 유입경로라고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며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언급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일부 탈북민 단체들은 이번 주말에 시작되는 '북한자유주간' 기간에 대북전단을 북으로 뿌릴 가능성이 제기되어 왔다. 통일부의 전단 살포 자제 요구는 이런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