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스포커스] 윤대통령 '비속어' 논란…"미국 아닌 야당 지칭"

댓글0

[뉴스포커스] 윤대통령 '비속어' 논란…"미국 아닌 야당 지칭"

<출연 : 김현아 전 의원·서용주 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가 담긴 현장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그 대상이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나라 '야당'이라고 해명했는데요.

대통령실의 해명이 사실이더라도, 협치 대상인 야당을 향해 비속어를 썼다는 점에서 논란이 작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의 정치권 이슈, 김현아 전 의원, 서용주 민주당 상근 부대변인과 함께 함께 짚어봅니다.

어서 오십시오.

<질문 1> 원래 윤대통령이 한 것으로 알려진 발언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였는데요. 김 수석 해명을 보면 윤대통령의 원래 하는 발언은 (바이든)이 아닌 (날려진)이라는 겁니다. 따라서 그 대상도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 국회, 즉 민주당을 칭한 거라는 건데요. 두 분 모두 현장 영상, 보셨을 테니까요. '바이든'과 '날리면', 어떻게 들리시던가요? 김 수석의 해명, 국민이 납득할까요?

<질문 1-1> 만일 김은혜 수석의 해명이 맞다고 하더라도 우리 국회, 특히 협치를 해야 할 민주당을 폄훼한 셈이거든요. 야당 입장에서 상당히 불쾌할 수 있는 사안인데다, 안 그래도 여야 간 대립이 심한 상황에서, 논란이 커질 수 있지 않겠습니까?

<질문 2> 이번 대통령의 발언을 과연 사적인 발언으로 볼 수 있느냐, 그리고 외교적 파장을 고려했을 때 공개하는 것이 옳았느냐는 두고도 논란입니다. 우선 대통령실과 여당은 이번 대통령의 발언이 '사적 발언'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데, 두 분은 사적 발언이라고 보십니까? 사적 발언이라고 해도, 발언의 수위에 대한 평가는 엇갈릴 수밖에 없는데요.

<질문 2-1> 현장 영상 공개는 적절했다고 보십니까? 국익과 관련된 발언이다 보니, 아무리 부적절한 발언이더라도 좀 더 신중했어야 하는 것 아니었냐는 여론도 있기는 하거든요.

<질문 3> 김 수석의 해명대로 발음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고, 이대로 사태가 가라앉는다면 다행입니다만, 이미 블룸버그나 AFP 등 해외 언론에 관련 기사들이 나오기 시작했고요. 현실적으로 IRA(미 인플레이션 감축법) 문제 등이 걸려있는 상황이다 보니 우리로서는 이런 기사 하나하나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데요. 외교 문제로 비화하거나, 불이익이 있을 가능성 있다고 보세요?

<질문 4> 이번 순방은 잇단 외교적 논란만 남은 순방이 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이번 비속어 논란을 비롯해 한미정상 간의 48초 스탠딩 환담과 일본은 '간담'이라고 규정한 한일 정상 간의 '약식회담', 또 영국 여왕 장례식의 '조문 논란'까지, 왜 이런 사태가 연이어 발생하는 걸까요?

<질문 4-1> 이번 사태를 계기로 외교라인의 전면교체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는 있습니다만, 가능성 어떻게 보십니까? 윤대통령의 스타일상, 과연 전면교체가 이뤄질까요?

<질문 5> 이런 가운데 윤대통령의 해외순방과 관련해 "성과가 없을 것"이란 부정적 전망이 긍정적 전망보다 15%P 높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사 시점을 보면 19일부터 21일까지로 비속어 논란과 한일, 한미 정상회담 논란은 반영되지 않은 결과임에도 부정적 전망이 많은 건데요. 이런 전망을 본다면, 순방 이후 대통령 지지율 역시 하락세를 탈 가능성이 커 보여요? 구체적으로 어떻게 전망하세요?

<질문 5-1> 윤대통령, 순방 이후 여야 지도부와 회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상황이지 않습니까? 그런데 윤대통령의 비속어 대상이 민주당이었다고 한 상황에다 이렇다 할 성과가 드러나지도 않은 상황이다 보니, 회동이 과연 제대로 이뤄질 것인가, 의문이 들기도 하거든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질문 6> 영국 여왕의 조문 취소 논란이 무속 공방으로 재점화되는 모습입니다. 김성환 의장의 주장은 천공 스승의 조언으로 윤대통령이 '조문을 취소'했다는 건데, 앞서 김의겸 의원도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이번 조문 취소가 '계획된 취소'라는 의혹을 제기했거든요. 이런 논란, 어떻게 보세요?

<질문 7> 대정부질문 마지막 날은 민주당과 한동훈 장관의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한동훈 장관의 이름이 각종 차기대권주자 선호도에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을 두고 민주당 이병훈 의원이 "후보에서 빼달라고 하는 것이 대통령에 대한 도리 아니냐"고 묻자 한 장관, "빼달라고 하는 것이 더 호들갑"이라고 했는데, 한 장관의 이런 답변, 어떻게 들으셨어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