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러, 오늘 점령지 병합투표 강행…서방 "국제법 위반하는 조작질"

댓글0
23∼27일 우크라 4개 점령지역…80∼90% 압도적 지지 예상
나토 "유엔헌장 위반"…미 "병합 아무도 안정해주지 않을 것"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유철종 기자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장악한 4개 지역에서 23일(현지시간)부터 닷새 동안 해당 지역들의 러시아 편입에 대한 찬반 의사를 묻는 주민투표를 강행한다.

압도적 지지로 가결돼 러시아의 병합 절차를 뒷받침할 것으로 보이는 이번 투표에 대해 서방은 결과가 조작될 것이 뻔한 의견 수렴이자 우크라이나 침공에 이은 또다른 국제법 위반이라고 규탄하고 있다.

투표는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주(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에서 실시된다.

지난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현재 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대부분 지역, 자포리자주 80%, 도네츠크주 60% 정도를 통제하고 있으나, 4개 지역 모두에서 여전히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의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

연합뉴스

주민투표 앞둔 우크라이나 동남부 루한스크 모습
(AP=연합뉴스) 러시아 귀속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를앞둔 루한스크 도심에 22일 '러시아와 영원히'라는 문구가 적힌 투표 독려 광고판이 세워져 있다. 2022.09.23


타스·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DPR은 관내에 450개, 러시아에 200개 투표소를 운영한다. 러시아 투표소는 전쟁을 피해 거주 지역을 떠난 난민들을 위한 것이다.

LPR은 관내에 461개, 러시아에 201개 투표소를 열었다.

자포리자주는 관내에 394개, 러시아와 인근 DPR·LPR, 헤르손주 등에 102개의 투표소를 개설했고, 헤르손주는 관내에 206개 외에 크림반도와 주요 러시아 도시들에 투표소를 열었다.

하지만 4개 지역 군민 합동정부는 안전 문제를 이유로 27일에만 투표소 방문 투표를 진행하고, 나머지 나흘 동안은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주민들의 집이나 거주지 인근 시설을 찾아가 투표하도록 하는 방문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미 독립국가를 선포한 DPR과 LPR의 경우 주민들은 두 공화국의 러시아 편입을 지지하는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 답하게 된다.

연합뉴스

[그래픽]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병합 주민투표 지역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반면 아직 독립 선포를 하지 않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에선 우크라이나 탈퇴와 독립 국가 건립, 러시아 연방 일원으로의 편입 등에 대한 지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답해야 한다.

러시아와 4개 지역 행정부는 투표 기간 안전 확보를 위해 방어 태세를 대폭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지역 선관위는 외국 참관단의 투표 감시를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참관단을 보내는 국가명은 언급하지 않았다.

7개월 동안 러시아군의 침공 작전이 계속되는 가운데 러시아의 통제를 받는 4개 지역의 주민투표 결과는 다수가 러시아 병합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올 것이 확실시된다.

러시아 '사회마케팅연구소'가 지난 19일 4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주민 80%, LPR 주민 90%, DPR 주민 91%가 각각 러시아 귀속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 결과 다수의 주민이 러시아 귀속을 지지하는 것으로 확인되면 러시아는 해당 지역들의 러시아 병합 절차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의 투표 용지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우크라이나와 서방은 러시아 주도의 주민투표를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자국 영토에 대한 러시아의 통제를 수용하지 않을 것이며 마지막 러시아 군인이 축출될 때까지 싸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최고 의사결정기관인 북대서양이사회(North Atlantic Council)는 전날 "우크라이나의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치러지는 가짜 투표는 합법성이 없으며 유엔 헌장의 노골적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우크라이나의 일부를 합병하려고 크렘린이 가짜 투표를 조직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우크라이나와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클리버리 영국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심은 점령 지역 관리들이 사전 설정된 투표율과 지지율을 확정하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러시아의 점령지 병합 시도를 두고 "군사적으로 얻지 못할 것을 정치와 투표로 얻으려는 푸틴의 계략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도 병합을 인정해주지 않을 것이기에 푸틴에게 필요한 것은 전쟁을 중단하고 우크라이나를 떠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우크라 점령지 병합투표 두고 갈등 커지는 서방과 러시아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