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궤변'에 가까운 해명... 우리 국회 향한 '막말'이 더 큰 문제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댓글0
[주장] 윤 대통령 '비속어 파문' 관련 대통령실 해명... 국민 대변하는 우리 국회엔 왜 사과조차 안 하나
오마이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국회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내가) 쪽팔려서 어떡하냐."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정정'한 윤석열 대통령의 '문제의 발언'이다.

당초 언론에서는 해당 발언을 "국회(미 의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냐"고 보도했다. 이에 대통령실이 해당 발언에서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 '바이든'이라는 단어는 '날리면'이라고 해명하고 나선 것이다.

하지만 대통령실의 해명을 살펴보면 이 또한 총체적으로 문제투성이다. 김 수석은 해당 발언에서 '바이든'이라 보도된 단어가 사실은 '날리면'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었다"면서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며 사실상 언론을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발언은 MBC가 처음 보도한 후 거의 모든 언론이 같은 내용으로 보도했다. 그렇다면 그 수많은 한국 언론이 짜깁기와 왜곡으로 국익 자해 행위에 동참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이란 이야기인가. 절대다수의 언론이 해당 발언을 '바이든'이라고 보도한 것은 윤 대통령의 육성이 그렇게 들렸기 때문이지 미국과의 관계를 이간질하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보기 어렵다.

해명에 12시간이나 걸린 이유 뭔가

게다가 MBC의 보도가 나온 건 한국 시각으로 22일 오전 10시 즈음이다. 대통령실의 해명은 한국 시각으로 같은 날 오후 10시 45분이었다. 대통령실의 해명대로라면 절대다수의 언론이 아예 잘못된 내용을 보도했고 해당 논란이 외신에까지 전파되는 상황임에도 대통령실은 12시간이 넘도록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은 셈이다.

이와 관련해 김 수석은 "이 상황에 대해선 저희가 시간이 오래 걸린 뒤에 말씀드리는 건, 충분하게 검토 작업을 거쳐서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의 진위 여부는 당사자인 윤 대통령에게 직접 확인하면 간단히 해결될 일이다. 그것이 12시간이나 걸릴 일이고 충분한 검토 작업을 거칠 필요가 있는가. 다소 이해가 가지 않는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에게 직접 물어본 것이가'라는 취재진의 두 차례 질문에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이다", "오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그 오차라고 하는 게 '바이든'과 '날리면' 혹은 다른 말로 '바이든'이 아닌 말로는 오차가 굉장히 크다. 그러니까 '바이든'이냐 '바이든이 아니냐'지 않나. 적어도 '바이든'이 아니라는 부분에 대해선 저희가 확신을 갖고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날리면'이라는 해명에 대해서도 "적어도 '바이든'은 아니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한국 국회 향한 막말은 사과조차 없어... 국민이 바라는 해명과 거리 멀어
오마이뉴스

▲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설사 대통령실의 해명을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윤 대통령은 한국 국회를 향해 막말을 한 것이다. 김 수석도 해당 발언이 한국 국회를 향한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두 차례에 걸쳐 "그렇다"고 인정했다. 그렇다면 윤 대통령 발언은 미 의회를 향한 것만큼 더 큰 문제이고 잘못이다. 한국 국회는 대한민국 국민을 직접 대변하는 곳이다. 대통령실은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를 향해 비속어를 사용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의례적인 사과조차 없었다.

게다가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글로벌펀드 1억 달러 공여를 국회가 미승인할 경우를 상정할 때 나와야 할 발언은 윤 대통령 본인의 '쪽팔림'이 아니다. 어떻게 야당을 잘 설득할지부터 고민해야 마땅하다. 대통령실의 해명 이후 윤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정부는 1억 불 공여를 약속했다"며 "대한민국 국회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는 게시글을 올렸다. '이 XX들'이라고 해놓고서는 사과 한마디 없이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니, 그 모습을 보고 있자니 당혹스러울 따름이다.

한편, 현재 얼떨결에 한국 언론에 오르내리는 바이든 대통령 또한 올해 초 미국 폭스뉴스의 피터 두시 기자에게 "멍청한 개XX"라고 말한 것이 마이크에 잡혀 논란이 일었다.

두시 기자는 해당 발언이 보도된 후 한 시간 안에 바이든 대통령으로부터 "개인적인 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었다"라는 사과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두시 기자는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나는 앞으로도 다른 기자들이 질문하지 않는 사안들을 질문할 것"이라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흔쾌히 "당신은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 빠른 인정과 사과로 해당 논란은 금세 수그러들었다.

한국 국민이 바라는 모습도 이런 것이 아니었을까. 하지만 대통령실의 이번 해명은 대다수 언론과 국민의 귀가 잘못됐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국회를 향한 발언 자체는 인정하면서도 사과는 없었다. '궤변'에 가까운 대통령실의 해명에 '내가 잘못 들었구나'하고 언론에 화살을 돌릴 국민이 과연 얼마나 있을까.

박성우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