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푸틴 친구들의 도움 받을 것”…유럽에서 가장 위험한 여성, 누구길래

댓글0
조선일보

이탈리아 유력 차기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조르자 멜로니(45)가 독일 시사주간지 '슈테른'에 "유럽에서 가장 위험한 여성"으로 소개됐다. /슈테른 공식 트위터


이탈리아의 유력한 새 총리 후보로 거론되는 조르자 멜로니(45)가 독일 시사주간지 ‘슈테른’에 “유럽에서 가장 위험한 여성”으로 소개됐다.

22일(현지시각)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슈테른은 최신호 표지에 멜로니의 사진을 싣고 이 같이 정의했다. 부제에는 “포스트 파시스트인 멜로니는 푸틴 친구들의 도움을 받아 이탈리아 총선에서 승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유럽에 극단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탈리아는 오는 25일 조기 총선을 앞두고 있다. 조기 총선에서 극우 정당이 주축이 된 우파 연합의 승리가 확실시되고 있다.

여론조사 결과 공표 금지 전 마지막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멜로니가 이끄는 극우당 이탈리아형제들(Fdl)은 25.1%의 득표율로 정당 지지율 1위를 달렸다.

현재 판세대로 Fdl이 1당을 차지하고, Fdl이 포함된 우파 연합이 과반 의석으로 정부를 구성할 경우 멜로니가 사상 첫 여성 총리가 된다.

멜로니가 집권에 성공한다면 이탈리아에선 파시즘을 주도한 베니토 무솔리니 이후 최초 극우 지도자가 나오게 된다.

Fdl은 멜로니가 창당을 주도한 정당으로, 이탈리아사회운동(MSI)에 뿌리를 둔 극우 정당으로 분류된다. MSI는 무솔리니의 추종자들이 1946년 설립한 정당이라 일각에선 멜로니가 파시즘의 계승자 이른바 ‘네오 파시스트’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조선일보

주이탈리아 러시아대사관이 22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이탈리아 정치인들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주이탈리아 러시아대사관 트위터


이뿐 아니라 Fdl과 더불어 우파 연합을 구성하는 동맹(Lega), 전진이탈리아(FI)의 대표인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두 사람 다 대표적인 친푸틴·친러시아 인사로 분류되는데, 이날 주이탈리아 러시아 대사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살비니 상원의원,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 등 이탈리아 정치인들이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친분을 드러내기도 했다.

슈테른은 “멜로니는 자신을 기독교인이자 현대적이고 무해한 사람인 것처럼 소개하지만 선거를 치른 뒤에는 다를 것”이라며 “그는 이탈리아를 권위주의 국가로 바꾸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살비니 상원의원,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에 대해서도 “둘 다 크렘린궁과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푸틴 대통령은 그들을 통해 처음으로 서유럽 정부와 동맹을 맺을 수 있고, 이는 유럽연합(EU)의 불안정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