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빠, 제발 꼭 돌아오세요"…푸틴 동원령에 러 곳곳서 생이별

댓글0
매일경제

피란길에 오른 우크라이나 여성이 아기를 안고 달래며 함께 울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예비군 동원령을 발령하면서 소셜미디어에선 러시아 동원 대상자들이 가족들과 생이별을 하는 영상이 확산,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가족을 전장으로 떠나보내는 러시아인들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속속 게재되고 있다.

트위터에 올라온 한 영상을 보면 동부 시베리아 도시 네륜그리의 입영센터로 보이는 한 종합운동장 건물에서 동원소집 대상 남성들이 가족들과 작별 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담겼다.

남성은 가족들을 한참동안 부둥켜안고 있었다. 하지만 곧 버스에 실려 어디론가 끌려갔다. 대다수는 눈물을 흘렸고, 일부는 슬픔을 참기 위해 입을 가리고 있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수도 모스크바 현지 입영센터에서 찍힌 동영상에는 한 여성이 안전을 간절히 기원하면서 가족으로 보이는 남성의 몸에 성호를 긋는 모습이 담기기도 했다. 한 아버지는 입영센터에서 전장으로 가는 아들에게 "조심하거라"라는 말을 건넸다.

BBC 기자가 소셜미디어에 올린 또 다른 동영상에서는 한 아기가 "아빠 안녕! 꼭 돌아오세요"라고 말하는 소리가 포함됐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열세인 전황을 타개하기 위해 약 30만명 규모의 부분 동원령을 최근 전격 발동했다.

이후 러시아에서는 동원소집을 회피하기 위한 '탈출 러시'가 벌어졌으며, 곳곳에서 강경 반대시위가 발생해 1300명이 연행되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또 구글과 러시아 검색 사이트 얀덱스에서는 '팔을 부러뜨리는 법', '징병을 피하는 법' 등에 관한 검색량이 급증하기도 했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