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데스밸리에 쓰나미가? 동굴서 아이 키만한 물결 출렁

댓글0
조선일보

지난 19일(현지시각) 멕시코에서 발생한 강진 영향으로 미국 데스밸리 '데블스 홀' 동굴 물웅덩이에서 '사막 쓰나미'가 관측됐다./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


멕시코를 덮친 규모 7.6의 강진 영향으로 미국에서 ‘사막 쓰나미(desert tsunami)’로 불리는 자연 현상이 관측됐다.

22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남동부에 위치한 데스밸리 국립공원에 따르면 지난 19일 이곳 사막 동굴인 ‘데블스 홀(devil’s hole)’의 담수 웅덩이에서 1.2m 높이 물결이 발생했다.

당시 멕시코 서부 연안에서 오전 11시5분쯤 규모 7.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약 22분 뒤 약 2414㎞ 떨어진 데스밸리의 데블스 홀 웅덩이를 흔들었다. 오전 11시35분쯤엔 물결의 최대 높이가 1.2m에 도달했다. 공원 관계자가 찍은 당시 영상을 보면 웅덩이에 물결이 일면서 ‘철썩철썩’ 소리가 난다.

조선일보

'데블스 홀' 물웅덩이에 물결이 일고 있다./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


데블스 홀은 석회암 동굴로, 물로 채워져 있는 일부 구간에 멸종위기 민물고기인 펍피시 175마리가 서식한다.

펍피시는 물속 암벽에서 자라는 조류를 먹고 사는데, 이번 쓰나미로 조류가 물결에 쓸려 사라지면서 펍피시 먹이가 줄어들 것으로 공원 측은 예측했다.

다행히 공원 소속 수생 생태학자 케빈 윌슨은 펍피시가 이 상황을 잘 견뎌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펍피시는 최근 몇 년간 여러 사건에서 살아남았다”며 “물결이 멈춘 뒤 죽은 물고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원 측은 펍피시에 추가 먹이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데블스 홀에 쓰나미가 관측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9년 7월에도 규모 7.1의 강진 여파로 쓰나미가 발생했다. 당시 최대 4m 가량의 높은 물결이 일었지만 펍피시 상태는 양호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