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나영, 이종필 감독 손 잡고 3년 만 드라마 복귀

댓글0
이나영, 웨이브 드라마 '박하경 여행기' 캐스팅 확정
전작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후 3년 만 복귀
한국일보

배우 이나영이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로 돌아온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배우 이나영이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로 돌아온다.

15일 영화 '박하경 여행기'(가제) 측은 주인공 박하경 역에 이나영을 캐스팅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매화 25분 분량의 총 8부작인 '박하경 여행기'는 누구에게나 찾아오는 사라져 버리고 싶은 순간, 토요일 딱 하루의 여행을 떠나 걷고 먹고 사람들을 만나며 위로와 공감을 발견하는 국어선생님 박하경의 여정을 그리는 드라마다.

1990년대를 배경으로 골리앗 같은 회사에 맞선 말단 사원들의 연대와 성장을 통해 관객들에게 울림을 던진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종필 감독의 첫 번째 드라마이자, 재미, 공감, 감동의 3박자를 함께 만들었던 손미 작가의 각본이란 점도 기대를 모은다.

누구의 삶에나 찾아오는 사라져 버리고 싶은 순간, 고등학교 국어선생님인 박하경은 딱 하루, 토요일의 여행을 떠난다. 그대로 있다가는 미쳐 버릴 것 같아서 혹은 마음대로 되지 않는 일상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누구에게나 공감 가는 떠남의 이유를 가진 주인공 박하경은 발길과 마음이 이끄는 대로, 여행이 빚어내는 마법 속으로 걸어 들어간다. 길을 떠날 때마다 박하경의 바램은 소박하다. 박하경의 여정은 일상의 삶과는 다른 풍경 속에서 공감과 힐링의 위로를 전한다. 또한 단 하나의 장르로 규정할 수 없는 우리 인생처럼, '박하경 여행기'는 매회 드라마, 멜로, 휴먼, 코미디, 판타지 등 다양한 장르적 재미로 시청자들을 이끈다.

특히 이나영은 전작인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후 오랜만의 드라마 '박하경 여행기'를 통해 힐링 명랑 유랑기라는 설명에 딱 맞는 위로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택시운전사' '말모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등 재미와 의미를 겸비한 작품을 선보였던 제작사 더 램프와 이종필 감독의 '탈주'에 이은 세 번째 협업이자, 첫 드라마 공동 작업이란 점도 '박하경 여행기'에 신뢰성을 더한다.

한편 드라마 '박하경 여행기'는 10월 크랭크인, 전국을 가로지르는 여덟 번의 여정을 담아낼 예정이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