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준석 “尹 독대했는데 안 했다고?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

댓글0
“자진사퇴 시기 조율? 누가 이야기하기에 일언지하 거절”
“당내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못하지 않아”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지난 6월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에서 부인하자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6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 대통령과의 독대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 상황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대 관련) 보도가 나오고 대통령실 반응이 ‘저녁 식사를 하지 않았다’여서 대통령실에 확인했다”며 “저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너희에게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생각해) 가만히 있었는데 다음날에 ‘만난 적도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 대로 다 하게 했는데 마지막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극적 화해 이후 비공개 자리에서 윤 대통령과의 관계가 어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피상적으로는 서로 예우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이 XX, 저 XX’ 발언이 대선 과정에서 두 차례 갈등을 빚었을 때 이미 나온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때도 있었을 것이고, 제가 일부러 시점은 특정하지 않았지만 두 번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윤 대통령 측과 자신의 당대표직 자진사퇴 시점을 조율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좋고, 기본적으로 신뢰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면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고 할 것 아니겠는가”라며 “누군가 그 이야기(자진사퇴)를 해서 저는 일언지하에 거절했다”고 했다.

이 제안을 한 사람은 대통령실의 뜻을 전달받고 제안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여러 주체가 있었다”며 “일부러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주호영 비대위원장도 만나면 그런 이상한 제안(자진사퇴)을 할 것 같아서 안 만난다”고 밝혔다.

징계 배후에 윤 대통령 또는 대통령실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섣불리 예측하지 않겠다”면서도 “개시 안 하기로 했던 것을 다시 개시하라고 한 시점에 정무적 판단이 있었을 것으로 생각한다. 여당 대표에 대해서 정무적 판단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종 목표가 ‘징계처분 원점’이냐는 질문에 “그런 개인적 목적이었다면 정치적 타결을 원했을 때 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에 있는 사람들이 정신 차려야 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독주하려고 할 때 미리 견제를 못했고, 총선 때 공천학살 할 때도 진박이라고 해서 호가호위하는 이상한 분들이 나왔는데 미리 제압하지 못했다”고 했다.

아울러 “당내에서 사고 치는 걸 보면 진박보다 윤핵관이 결코 못하지 않다”고 자신과 갈등을 빚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겨냥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