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준석, 끝없이 남 탓… 尹 대통령도 기자회견 봤을 것”

댓글0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CBS라디오 전화 인터뷰
“이 대표, 남 탓하기보다 본인 잘못을 생각해야”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의 ‘62분 기자회견’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도 당연히 봤을 것”이라며 “끝도 없는 남 탓이 도를 넘었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의원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참 안타깝고 답답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끝까지 싸우겠다든지, 이XX 저XX 하는 사람을 대통령을 만들고자 했다’ 이런 이야기를 보면 비판이 도를 넘었다는 생각”이라며 “남 탓하기보다 본인 잘못을 생각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옛말에 노자의 도덕경에 보면 미연불신 신연불미라는 말이 있다”라며 “아름다운 말, 장황한 말은 신뢰할 수 없고 신뢰할 수 있는 말은 아름답지 않다 이런 말이 있는데 참 새겼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대통령을 향한 이 대표의 ‘양두구육’ 비유를 두고 박 의원은 “대통령에 관련된 것에 그런 말을 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이런 차원에서 정말 큰 정치인으로 거듭나려면 본인을 다시 볼 수 있는 기회로 잘 삼아야 한다. 남을 탓하기 전에 본인의 탓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지목했던 이들에 대해선 “그분들도 답답하실 것”이라며 “지난 1년 내내 이 대표와 윤핵관이 사사건건 부딪히지 않았나. 분란을 일으킨 장본인은 이 대표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의 징계는) 성 접대 무마 의혹, 7억원 투자 각서 여기에 대한 모든 것이 윤리위 판단으로 된 것인데 마치 윤핵관의 잘못으로 된 것 같이 대통령과 윤핵관을 공격하는 것은 본 말이 잘못됐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박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 대표를 끌어안을 가능성은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서로의 간격은 굉장히 넓혀졌지만 대통령 성격이 굉장히 다독이고 끌어안고 크게 가는 스타일”이라며 “1대 1로 옛날처럼 술 하시면서 전체적으로 포용하는 것까지는 모르겠지만 담대한 조치는 있지 않겠나”라고 추측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윤 대통령이 오는 17일 100일 기자회견에서 밝힐 메시지를 두고는 “대북 관계도 상당히 언급될 것 같고. 규제개혁을 통한 민간 중심의 역동적 경제, 그리고 진영 대립이 심해지고 있어서 통합에 대한 메시지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대규모 인적쇄신은 연말로 예상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실 인적쇄신은) 인력 등을 보강하는 방향이 되지 않을까 한다”라면서 “수석실을 줄이다보니 대통령실이 과부하가 걸려있는데 이를 보완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 스타일에 따라) 일단 믿고 맡기고 큰 개편은 연말쯤 있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