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파트 매매시장 10년 전으로 돌아갔다…'고가·대외 여건 악화' 수도권 위축 영향

댓글0
매일경제

밀려오는 부동산 침체의 징후들 서울울 포함한 전국적인 부동산 침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인천 송도 지역의 고층빌딩을 휘감고 있는 먹구름이 현 상황을 나타내는 듯하다. [김재훈 기자]


대출규제와 금리인상 등 대외 여건 악화로 주택 거래가 급감하며 거래시장이 10년 전 수준으로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직방이 주택 매매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상반기 주택 매매거래 총액은 84조9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 84조 3000억원 이후 처음으로 100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역대 반기 최고거래액을 기록한 2020년 하반기(201조4000억원)과 비교하면 57.8%나 급감한 액수다. 작년 하반기 대비해서는 35.3% 감소했다.

주택 중 아파트만 놓고 보면 올 상반기 매매거래 총액은 48조3000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10년 전인 2012년 하반기 44조9000원을 기록한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가장 거래액이 컸던 2020년 하반기 152조7000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104조4000억원(68.4%↓)이나 줄었다. 전체 주택 매매거래 총액보다 아파트 총액의 감소폭이 큰 이유는 금리인상 등 시장 침체가 아파트 시장에 더 크게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풀이된다.

아파트 외 주택의 올 상반기 매매거래 총액은 단독다가구이 17조6000억원, 연립·다세대 13조9000억원, 오피스텔 5조2000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2020년 하반기 아파트가 역대 최고 매매총액을 기록한 이후 반기 늦은 2021년 상반기 아파트 외 주택이 최대 매매거래 총액을 기록했는데, 아파트가 시장을 선도한 이후 시간차를 두고 아파트 외 시장으로 수요가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올 상반기 아파트 외 주택의 매매거래 총액은 최대 매매거래 총액을 기록한 작년 상반기 대비 단독다가구 29.5%, 7.4조원, 연립다세대 34.2%, 7.2조원, 오피스텔 25.0%, 1.7조원 줄었다. 아파트의 매매거래 총액 감소에 비해 아파트 외 주택은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었다. 다만, 아파트 시장에 후행 하는 시장특성을 감안할 때 올해 하반기 아파트 외 주택의 거래 위축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 주택거래총액은 상승폭이 크고 호황이 길었던 수도권이 지방에 비해 감소폭이 컸다. 올 상반기 주택거래 총액은 수도권이 48조7000억원, 지방은 36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2013년 상반기(45조9000억원), 2019년 상반기(32조원) 이후 가장 적은 액수다.

문제는 시장 폭등이 나타난 수도권과 아파트 시장에서 급격한 위축이 아파트 외 주택시장과 지방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일부 지역과 상품에서는 국한된 국지적 위축이 아닌 전방향적 침체로 확산되고 있다.

함영직 직방 빅데이터 랩장은 "현재와 같은 거래시장 위축은 2019년 상반기에도 발생했지만, 당시의 매매거래 시장 위축은 정부의 규제 강화 등의 정책 효과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었다"면서 "올해 상반기는 대외 경제여건의 악화 등 다른 원인이 작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함 랩장은 이어 "현재의 거래 위축 원인들인 금리인상, 유동성 회수, 경제 위축 등이 단기간 내에 해소되기 쉽지 않아 매매시장위축은 당분간 더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