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재용, 고기집에 쏜 팁 얼마길래…“역시 지혜로워, 겸손하기까지”

댓글0
이투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부산 고깃집 방문 일화가 공개돼 이목을 끌고 있다.

12일 한국사 강사 전한길의 공식 유튜브 채널 ‘꽃보다전한길’에는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 영상에서 전한길은 ‘겸손’을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언급하며 “친구가 같이 대학을 다녔는데 ‘나 잘났다’가 아니라 정말 겸손했다고 하더라”라고 운을 뗐다.

이어 올해 방문은 부산의 한우집을 떠올리며 “다른 식당 줄이 길어서 그 집엘 갔는데 이모님께서 ‘우리 집이 좀 덜 유명하긴 해도 고기 맛은 괜찮다’라며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도 왔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때 고기를 너무 잘 구워주셔서 팁을 몇만 원 드렸다. 좀 궁금해서 이 부회장은 도대체 팁을 얼마 주냐고 물었다. 얼마 줬을 것 같냐”라고 학생들에게 반문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전한길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팁으로 50만원을 쾌척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부회장은 참 지혜로운 것 같다”라며 “서빙하는 분이 전부 몇 명인지 물어보고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씩 돌아갈 수 있도록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한길은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냐. 회식하는 데 보태 쓰라면서 줬다더라. 역시 이재용은 다르다고 생각했다”라며 “혹시 나중에 여러분도 돈 되게 많더라도 이 부회장처럼 겸손하게 살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부회장은 과거 국정농단 사건 유죄 판결로 취업이 제한됐다가 지난 12일 8·15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됐다.

이에 이 부회장은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열심히 뛰어서 기업인의 책무와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투자와 청년 일자리 창출로 경제에 힘을 보태고,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정부의 배려에 보답하겠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투데이/한은수 ( onlin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