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역시 다르더라"…부산 고깃집 간 이재용, 식당 종업원에게 준 팁 액수가

댓글0
매일경제

광복절 특별사면·복권 대상자에 포함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초구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부당합병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한 뒤 나와 복권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문했던 고깃집의 일화가 전해졌다. 이 부회장이 식당 직원들에게 쏜 '팁' 액수가 화제인데 통상 사회에서 통용되는 규모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전한길 한국사 강사는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꽃보다전한길'에서 '항상 겸손하게 사세요'란 제목의 영상을 공개됐다. . 3분 21초 분량의 영상에는 전한길이 강의 중간에 학생들에게 '겸손'을 주제로 한 '인생 조언'이 담겼다.

전 강사는 "많이 알아도 모르는 듯, 많이 가져도 좀 덜 가진 듯 해라"며 "대학교 동기 중 여학생이 늘 수수하게 입고 다니고 식사할 때도 잘난 척을 한 적이 없었다. 알고 보니 대구에 금은방을 크게 하고 있다더라"고 말했다. 전 강사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언급했다. 그는 "친구가 이재용 부회장과 대학교를 같이 다녔다. '나 잘났다'고 안 하고 겸손하다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부산 유명 식당에 이 부회장이 방문했었다는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어떤 한우집에 갔는데, 여기에 삼성, 한화 기업 회장들이 왔다고 하더라. 그래서 궁금해서 물어봤다. 내가 그 직전에 팁을 드렸다. 고기 잘 구워줘서 고맙다고. 팁을 몇 만원 드렸다. 말 나온 김에 이 회장 오면 팁 도대체 얼마 주냐고 물어봤다. 얼마 줄 거 같냐"며 학생들에게 물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해당 고깃집에 팁으로 50만원을 쾌척했다. 전 강사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혜로운 것 같다. 서빙하는 사람이 몇 명인지 물었다더라. 10명이라고 하니까 1인당 5만원씩 갈 수 있도록 팁을 줬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전 강사는 이어 "지나치게 많이 주는 것도 무례하지 않냐. 노동하는 분들이 하루 일당으로 얼마를 버는데, 그보다 더 많이 주면 좀 그렇지 않냐"며 "어쨌든 이재용 부회장이 '회식할 때 보태 쓰세요'라고 했다더라. 이 부회장은 역시 다르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해 1월 징역 2년6개월 형을 확정받고 복역하다가 같은해 8월 가석방됐다. 형기는 지난달 29일 종료됐지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5년간 취업이 제한된 상태였다. 이후 지난 12일 '8·15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되면서 오는 15일부터 다시 경영 활동에 나선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