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경원, 여자가 발 크면 좀"...권성동 "나잇값 하네"

댓글0
국민의힘 '수해복구 발언' 추가로 공개
헤럴드경제

YTN 돌발영상 갈무리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1일 수해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망언해 논란이 된 가운데, 그외 국민의힘 소속 다른 의원들의 부적절한 발언도 추가로 공개됐다.

'우리 지역구는 괜찮아 다행'이라는 발언이 나온 상황에서, 추가로 여성 의원의 외모 품평을 하거나 서로 웃으며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이 확인된 것이다.

당시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수해 복구 현장에는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안철수 의원, 동작을 당협위원장인 나경원 전 의원 등 당권 주자들과 현역 의원, 보좌진, 당직자와 당원 등 300여 명이 함께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YTN 돌발영상에 따르면 자원봉사 시작 전 주 비대위원장은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 찍는 일을 안 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권 원내대표 옆에 서 있던 김성원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언급해 논란이됐다.

권 원내대표가 경기도 포천과 가평 소속 의원인 최춘식 의원에게 "거긴 괜찮아요"라고 묻자, 최 의원이 "우리는 소양강 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말하는 장면도 찍혔다. 다른 지역구의 의원도 "(우리 지역은) 비가 예쁘게 와서(괜찮았다)"라면서 "내리다가, 딱 그쳤다가, 내리다가 (했다)"라고 했다.

이같은 발언에는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최 의원은 12일 입장문을 내면서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상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권 원내대표도 직접 논란의 중심에 섰다. 권 원내대표는 나 전 의원을 뚫어지게 쳐다보고선 "못 보던 사이에"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머리를 만지며 흰 머리가 생겼다고 했고, 권 원내대표는 "못 본 사이에 나잇값을 좀 하네"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이 작업용 장화를 신기 위해 사이즈를 찾는 과정에서 자신의 사이즈를 "230mm"하자 한 남성 의원이 "여성 발이 너무 큰 것도 좀 보기가 (그렇다)"고 했다.

zzz@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