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36년간 같은 번호로 ‘로또’산 70대 은퇴자…마침내 200억 잭팟

댓글0
36년 동안 매주 같은 번호로 로또를 산 남성이 1등에 당첨됐다. 당첨금은 무려 2000만 캐나다 달러, 한화로 약 204억원이다.

12일(현지 시각) 캐나다 CTV 보도에 따르면 토론토에 거주 중인 스티븐 딕슨(70)은 최근 로또 1등에 당첨됐다. 그는 OLG(온타리오주복권공사)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36년 동안 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매해왔다. 번호는 내게 너무나 소중한 가족기념일로 조합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가족기념일로 로또를 산 스티븐 딕슨이 36년 만에 1등에 당첨됐다./OLG 홈페이지


볼일을 보기 위해 잠시 편의점에 방문한 딕슨은 마침 TV에서 로또 당첨 결과가 나오는 걸 보고, 자신의 번호와 맞춰봤다. 1등을 확인한 딕슨은 충격을 받아 순간 정신이 멍했다고. 옆에 있던 편의점 직원이 딕슨의 복권을 본 뒤 “맙소사, 당신 1등에 당첨됐다”고 외쳤고, 이어 편의점 내 다른 손님들이 다함께 딕슨을 축하해 줬다고 한다.

아내 역시 처음엔 1등 당첨을 믿지 않았다고. 딕슨은 “아내에게 2000만 달러에 당첨됐다고 했는데, 내가 장난치는 줄 알고 믿지를 않더라”고 했다.

은퇴자인 딕슨은 당첨금을 모두 가족에게 쓸 예정이다. “난 물질주의적인 사람이 아니다. 1등 당첨은 가족 덕분이고, 이 기쁨을 함께 나눌 수 있어 행복하다. 당첨금으로 가족들은 추억을 만들 수 있어 무척이나 설렌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