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방한 앞둔 유엔 사무총장 "홍수로 사망한 모든이에게 조의"

댓글0
중앙일보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로이터=연합뉴스



방한을 앞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0일 서울·경기·강원 등 중부 지방을 강타한 집중호우 피해자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현재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 중인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한국인들과 한국 정부에 깊은 연대감을 표명한다"며 "이번 홍수로 사망한 모든 이들의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비핵화 메시지를 널리 알리는 데 초점을 두고 일본, 몽골, 한국 등 아시아 3개국을 순방하고 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 이후 4년 만에 방한하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오는 11∼12일 서울을 찾아 윤석열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하고, 박진 외교부 장관과도 만나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0일 오후 6시 현재 이번 집중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10명(서울 6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6명(서울 3명·경기 3명), 부상 19명(경기)으로 집계됐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