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오세훈, 빗물 저류배수시설 재추진..."강남 110mm 폭우 감당"

댓글0
이번 폭우로 서울에서 사망·실종자 속출
오세훈, 집중호우 관련 중장기 대책 발표
"강남과 도림천 등에 빗물 저류배수시설 재추진"
10년 동안 빗물 저류배수시설 추진에 1.5조 투입
[앵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집중호우 관련 대책으로 10년 전 백지화됐던 빗물 저류배수시설을 강남 등 6곳에 다시 건설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를 통해 시간당 빗물 처리 용량을 현재 95mm에서 강남의 경우 110mm 폭우까지 감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번 폭우로 서울에서만 사망자와 실종자가 9명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집계를 보면 이재민도 3천 명이 넘습니다.

사흘 동안 폭우 피해 현장을 점검한 오세훈 시장이 집중호우 관련 중장기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오 시장이 지목한 핵심 문제는 대규모 빗물 저장시설 부족이었습니다.

서울 양천구는 시간당 최대 100mm의 폭우를 처리할 수 있는 대규모 저류배수시설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에 침수 피해가 거의 없었지만, 대규모 빗물 저장시설이 없어 시간당 85mm 강우까지만 소화할 수 있는 강남은 피해가 컸습니다.

오 시장은 상습 침수지역인 강남과 도림천, 광화문 일대 등에 대규모 빗물 저류배수시설을 세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 강남역 일대 도림천, 광화문 지역 등 상습 침수지역 6곳에 대해서 빗물 저류배수시설을 재추진할 계획입니다.]

빗물 저류배수시설은 오 시장이 과거 재임 시절인 2011년 7곳에 추진을 계획했다가 박원순 전 시장 취임 이후 대폭 축소된 바 있습니다.

시는 이 시설을 재추진해 서울의 시간당 강우 처리 용량을 현재 30년 빈도 강우에 해당하는 95m에서 100㎜로, 상습 침수 지역인 강남은 110㎜까지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소요되는 비용은 향후 10년 동안 1조5천억 원에 달합니다.

시는 재원은 기본 예산 외에 지방채 발행과 국비 지원을 통해 조달할 방침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chay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