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평 “반지하 ‘누추한 곳’ 실언? 적절한 단어 찾다가…” 해명

댓글0
尹, 신림동 반지하 일가족 참변 현장 방문
신평 “누추한 곳 가고 아주 잘한 거 아니냐”
망언 논란 일자 “실언이고 제 잘못” 사과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평 변호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신림동 반지하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을 두고 “누추한 곳에 잘 찾아간 것”이라고 말했다가 ‘실언 논란’이 일자 사과의 뜻을 밝혔다.

신 변호사는 10일 페이스북에 ‘누추하다는 표현에 대한 사과’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참극이 벌어진 신림동 반지하 현장을 어떻게 묘사할 것인지 적절한 단어를 찾느라 조금 망설이며 멈칫거렸다”며 “그러다가 그 말이 튀어나왔는데, 방송 중 진행자의 제의로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잘못이라고 인정하는 발언을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누추’ 표현은 자신에게 속하는 공간을 겸양의 뜻으로 말하는 것이지 거꾸로 그 공간을 찾아가는 사람의 수식어로 포함시키는 경우 거칠고 무례한 의미를 담은 것으로 비친다”며 “그런 면에서 실언이고 또 제 잘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언제나 우리 사회의 가장 낮은 곳으로 내려갈 수 있어야 한다”며 “저는 윤 대통령이 이 점에서 다른 대통령들 못지않게 훌륭한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지금까지 그렇게 살아왔다”며 “선한 인품에 타인의 아픔에 공감하고 그래서 함께 하나 되는 능력을 가졌다. 저는 그 점에서 그에게 깊은 신뢰를 갖고 있다”고 윤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드러냈다.

계속해서 “물론 윤 대통령에게도 단점은 있을 것”이라며 “우리 사회의 갈등과 모순의 구조에 대한 감수성이 약하다. 그래서 문제의 본질을 파고드는 개혁의 마인드가 충분하지는 못하다”고 했다.

다만 “그러나 점점 더 빠르게 정치인으로서 커지고 있다”며 “윤 대통령이 가진 뛰어난 공감과 소통 능력이 그 바탕이 되고 있다. 현재의 낮은 지지율에 목맬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신 변호사의 발언은 앞서 전날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불거졌다.

당시 진행자 주진우씨가 윤 대통령이 폭우가 쏟아지던 지난 8일 밤 민생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았을 것 같다고 하자, 신 변호사는 “그래도 수해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발생한 누추한 곳에 가서 관계자들도 위로하고 아주 잘한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신 변호사가 언급한 ‘누추한 곳’은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이다.

이후 주진우씨는 인터뷰 말미에 해당 발언이 부적절함을 인정하며 “누추한 곳 단어는 조금 그렇다”며 “적절하지 않아서 변호사님과 여기 방송에서 고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19대 대선 때 문재인 캠프에서 공익제보지원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았던 신 변호사는 20대 대선 과정에서 윤 대통령을 공개 지지한 바 있다. 신 변호사는 이날 글에서 ‘대통령 멘토’로 자신이 소개되는 것에 대해 “저는 윤 대통령의 멘토가 아니다”라며 “대선기간 중 이런저런 조언을 한 것은 사실이나 대통령 취임 후 그 통로를 스스로 끊었다”고 말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