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베이브 루스 이후 104년 만에 오타니 ‘10승·10홈런’ 대기록…야구 천재 ‘전설’과 나란히 서다

댓글0
오클랜드전 6이닝 무실점 역투
3전4기 도전 끝, ML ‘새 역사’
시즌 25호 홈런 날리며 ‘자축’
미·일 통산 ‘1000K’도 넘어서
경향신문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투수와 타자로 맹활약 중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시즌 10승을 거뒀다. 이로써 오타니는 1918년 베이브 루스(사진)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10승-10홈런’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타석에서 홈런으로 자신의 대기록을 자축한 오타니는 ‘원조 야구 천재’ 스즈키 이치로의 메이저리그 홈런 기록도 넘어섰다.

오타니는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위치한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의 원정경기에 2번타자, 선발투수로 출전해 5-1 팀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2018시즌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타니가 10승 고지에 오른 건 이번이 처음이다. 9승 달성 후 3전4기로 10승에 성공했다.

오타니는 투구와 타격 모두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투수로는 6이닝 4피안타 3볼넷 5탈삼진 무실점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했다. 시즌 10승(7패)을 달성한 오타니의 시즌 평균자책은 2.83에서 2.68로 낮아졌다. 타자로서는 3타수 2안타(1홈런) 2득점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경향신문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위치한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전에서 6회말 역투하고 있다. 오클랜드 | AFP연합뉴스


이날 오타니는 3회말 라몬 로리아노의 타구를 왼발에 맞아 고통스러운 표정을 보였다. 그러나 간단한 치료만 받고 4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오타니는 시속 157㎞의 강속구를 뿌리며 10승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6회말까지 공 91개를 던지고 마운드를 내려온 오타니는 팀이 4-0으로 앞선 7회초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1점 홈런을 쳤다.

시즌 25호이자 메이저리그 개인 통산 118호 홈런으로, 오타니는 이치로(117홈런)를 제치고 역대 일본인 메이저리거 통산 홈런 2위로 올라섰다. 일본인 메이저리거 홈런 1위는 마쓰이 히데키(175홈런)이고, 아시안 메이저리거 최다 홈런 기록은 추신수(218홈런)가 보유하고 있다.

미국 현지 언론 등은 오타니의 대기록 달성을 극찬했다. MLB.com은 “오타니가 한 경기로 루스와 동률, 이치로를 뛰어넘으며 또 다른 이정표를 세웠다”고 평가했다.

사실 오타니는 지난 시즌 루스를 뛰어넘는 기록도 세운 바 있다. 오타니는 2021시즌 홈런 25개 이상, 탈삼진 150개 이상을 동시에 이룬 메이저리그 역사상 첫 선수가 됐다. 이 기록은 올 시즌(157탈삼진)에도 이미 달성해 2년 연속 달성이라는 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탈삼진 5개를 추가한 오타니는 미국·일본 통산 1000탈삼진(일본 624개·미국 379개)도 넘어섰다.

경기 뒤 오타니는 ‘풀카운트’ 등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엄청난 선수들의 이름과 함께 거론되고 있어 정말 영광”이라며 “시즌 중에는 기록에 대한 의식을 거의 하지 않는다. 지금도 기록 달성이 크게 와닿지 않는다”고 말했다. 3회말 맞은 타구와 관련해서 오타니는 “제대로 맞은 타구라 통증은 있었다”면서도 “그래도 어떻게든 집중하고, 최대한 오랫동안 마운드를 지키고자 했다”고 말했다.

김경학 기자 gomgom@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