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치킨에서 담배꽁초 튀김이…" 논란 일자 매장 "폐업하겠다"

댓글0
중앙일보

네티즌 A씨가 지난 9일 배달 주문으로 받은 한 프랜차이즈 치킨에서 담배꽁초튀김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사진을 올렸다. 사진 네이트판 캡처



배달 치킨 제품에서 기름에 튀긴 담배꽁초가 나오는 일이 발생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가맹점이 폐업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을 시켰더니 담배 튀김이 왔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치킨 상자에서 담배가 나왔다”며 “매장에 전화했더니 사장이 ‘감자튀김 아니냐, 먹어보라’고 했다”며 “담배 제품명까지 적혀 있는데 ‘맛있게 드세요’라고 해서 어이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후 해당 사장이 방문해 직접 보고 담배임을 인정했다”며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했다. 본사에도 알렸으나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적었다.

문제가 된 매장은 한 프랜차이즈 치킨 전문점의 경남지역 가맹점인 것으로 확인됐다.

프랜차이즈 본사는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에서 “이번에 발생한 위생 관련 문제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문제를 신속하게 인정하고 조치하지 못한 미흡한 모습을 보여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해당 문제가 발생한 매장은 본사 직권으로 15일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는데, 추가적인 징계를 결정하던 중 해당 매장 점주가 다른 가맹점에 손해를 끼쳤다며 폐업 결정을 했다”며 “점주 협의회와 본사는 이를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본사에서의 고객 대응을 담당한 직원 또한 감봉과 해당 업무에서 배제시켜 차후 추가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는 직접 찾아가 사과할 예정”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매장별 위생교육 추가로 진행해 믿을 수 있는 음식을 대접할 수 있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