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혜경 경찰출석 통지 속 민주 당권주자들 '당헌 개정' 충돌

댓글0
김혜경 경찰출석 통지 속 민주 당권주자들 '당헌 개정' 충돌

[뉴스리뷰]

[앵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이재명 후보 측이 배우자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의혹' 관련 경찰로부터 출석을 요구받았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습니다.

민주당 내에선 '기소 시 당직 정지' 당헌 개정 문제를 둘러싼 충돌이 거세지는 양상입니다.

보도에 장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 측이 이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가 '법인카드 의혹' 관련 경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는 사실을 SNS에 공개했습니다.

입장문의 내용은 상세했습니다.

이 후보 측은 '식사 때마다 대접하지도 대접받지도 않는다'는 명확한 방침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하면서, "김씨 몫은 캠프 정치자금 카드로 지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나머지 식사비가 경기도 업무추진비 카드로 결제됐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최근 민주당 내에서는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하도록 하는 당헌 80조 개정을 둘러싼 논쟁이 더욱 격화하는 분위기입니다.

당권 주자들 토론회에선 또 한차례 날 선 신경전이 빚어졌습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심의하고 논의해서 이거를 정치 탄압이면 오히려 적용하지 않도록 되어있기 때문에 괜한 논란 지금 만들 필요 없는 것 아닌가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제가 돈 받은 일이 있다고 합니까? 겨우 하는 일이 혹시 절차상 뭐 잘못한 게 없나 이런 걸 조사하고 있는 중이에요."

박용진 후보는 '정치탄압'이라고 한다면 근거와 자료를 주시면 같이 싸우겠다고 밝히자, 이재명 후보는 "아니라는 증거가 어디 있냐"며 자신이 '마녀사냥' 당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강훈식 후보는 당헌 개정 문제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둔 입장을 유지하면서, 토론에서 공천 문제가 쟁점화되자 자신이 설계한 시스템 공천의 취지를 강조했습니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1년 전에 예측 가능하게 해놓는 것, 2019년에 저희가 완성해놨고 시스템과 방향을 정했던 취지는 그런 취지…."

이런 가운데, '친문계' 중진인 전해철 의원은 '당헌 80조' 개정 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습니다.

"특정 후보와 연관된 당헌 개정이 쟁점이 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이재명 후보를 겨냥하면서, 당분간 '사법 리스크' 논란과 당헌 개정 논쟁은 심화할 조짐입니다.

연합뉴스TV 장보경입니다. (jangbo@yna.co.kr)

#김혜경 #경찰출석통지 #당권주자 #당헌개정 #사법리스크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