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장교 출신’ 최태원 차녀 민정씨, 美 스타트업서 자문활동

댓글0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차녀 민정 씨가 SK하이닉스를 휴직하고 미국 의료 스타트업에서 무보수 자문활동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선비즈

SK그룹 최태원 회장 차녀 최민정 해군장교 임관식. /조선DB



6일 재계에 따르면 민정씨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원격 의료 스타트업 ‘던(Done.)’에서 자문역(어드바이저)을 맡고 있다. 던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치료 전문 스타트업으로 원격으로 ADHD를 진단하고 치료·상담을 진행하는 회원제 서비스를 운용 중이다.

민정씨는 2020년부터 던에서 프로보노(재능기부) 형태로 무보수 자문 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정씨는 지난 2019년 SK하이닉스에 입사해 대외협력총괄 산하 조직인 인트라(INTRA) 부서 소속으로 서울과 미국 워싱턴DC를 오가며 근무했다. 올해 들어서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SK하이닉스 미국법인 전략파트로 이동해 인수합병(M&A)이나 투자 등의 업무를 맡았다.

중국 베이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민정 씨는 2014년 해군사관후보생(OCS) 모집에 지원해 장교로 청해부대와 서해2함대에서 근무한 바 있다. 2015년 청해부대 19진에 배치돼 아덴만 파견을 다녀왔으며, 해군 인천해역방어사령부 전투정보 보좌관 등을 지냈다.

최 회장의 장녀 윤정 씨와 장남 인근 씨는 각각 바이오 전문 계열사인 SK바이오팜과 에너지 전문 회사인 SK E&S에 다니고 있다.

방재혁 기자(rhin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