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납치·성범죄 당했다" 장가현, 첫 성관계 고백→조성민과 이혼 "수위 높은 장면 때문" ('금쪽')

댓글0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배우 장가현이 딸에게 성교육 적나라하게 하는 이유를 말하며 어린 시절 납치와 성폭행을 당해던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 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장가현, 조예은 모녀가 출연했다.

최근 ‘우리 이혼했어요2’에 전 남편인 조성민과 출연했던 장가현은 당시 심경에 대해 "두 번 이혼하는 기분이었다"며 "이혼할 때도 힘들었는데 결혼 생활 당시 20년 간 남편과 언성 높여본적 없다. 자꾸 억울했던 울분, 감정이 폭발했다"고 토로했다. 딸 조예은은 방송에 나온 부모님 모습에 보며 "엄마가 안 좋은 모습으로 비쳐 속상했지만 두 분에게 꼭 필요한 방송이었다"고 말했다.

조예은의 고민을 묻자 그는 "엄마가 성교육을 엄청 하는데 부담스러워서 자주 싸운다"고 밝혔다. 이에 장가현은 "학교 성교육은 디테일하게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스무살이니 자세히 알려주고 싶은 것"이라 설명했다.

그러나 예은은 방에서 콘돔을 발견했다며 "이게 왜? 내가 언제? 싶었다"며 "엄마 몰래 집에서 데이트하지 않는데 방에 숨겨놨어야 했나 싶었다"고 부담스러워했다.

이에 장가현은 "어릴 때 기분 좋지 않고 징그럽다는 느낌으로 시작했다"고 첫경험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아름답고 좋은 경험이란 걸 설명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장가현은 "어릴 때부터 안 좋은 일들을 종류별로 다 당했다"며 "버스에서 날 보며 흔들리는 시선을 느껴 앉으면 손이 다가왔고 일어나 내려버렸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이 "장가현이 겪은 일들은 사실 성범죄에 해당한다. 어린 시절부터 성범죄 피해를 입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하자 장가현은 "19살에 납치를 당해서 폭행을 당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장가현은 "끌려 들어가며 살려달라고 외쳤는데 도움을 청한 눈빛을 보내도 다른 사람들은 그냥 집 문을 닫아버렸다"며 "밤에 4~5시간 감금 당했다, 납치한 사람들이 술에 취해있어서 잘 때까지 어떻게든 구슬렸다가 새벽에 겨우 우유 배달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청해 빠져나왔다, 그 다음날 촬영하러 나갔다"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채널A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이에 딸 예은은 "엄마가 요즘 (방송 후) 악플에도 시달리고 있는데 쿨하게 넘기는 느낌이다. 아무렇지 않아 하지만 속으로 곪고 있는 모습이 내 눈에 보인다"며 "이혼 후 잠도 못 자고 감정적으로 시달리는데 아무렇지 않다고 하는 엄마가 답답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오은영은 '쿨병'을 언급하며 "이혼에 대한 쿨병은 거짓"이라고 꼬집었다.

장가현도 이를 인정하며 "이혼하고 나서 잠이 안 와 수면제를 처방받으러 병원에 갔다. 평소에 다른 게 있냐고 물어서 '이혼이요?' 했더니 의사 선생님이 깜짝 놀라시더라. 나한테 일어나는 일을 크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은데 몸은 반응한다. 우울증, 공황장애약이 있는 걸 보고 놀랐다. 나는 괜찮다고 생각했고 잘 버티고 잘 이겨내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몸은 힘들어하고 있었구나 하는 것에 굉장히 놀랐다. 약을 먹은 후 괜찮아져서 더 놀랐다"고 말했다.

장가현은 이혼을 결심하게 계기에 대해 "금전적인 것도 있었고, 시어머니도 같이 살았고, 신혼 초에는 아주버님도 같이 살았다. 우울증이 있는 시어머니는 10년 넘게 누워계셨다. 이런 걸 남편에게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 털어내야 했다. 힘들었지만 다 참을 수 있었다"며 "일에 관해 부딪히는 게 많았다. 오랜만에 영화 출연 제의가 왔는데 너무 욕심이 나더라. 수위가 높아서 남편과 상의를 했다. 너무 흔쾌히 허락을 해줬다. 멋있게 허락해줬다고 생각했는데 영화가 시작되면서부터 부부싸움이 생기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위 높은 장면을 찍으면 배우들이 현장에서 굉장히 힘들다. 그런데 본인이 더 수치스러워하는 걸 내가 달래줘야 하는 게 화가 나는 거다. 나도 충분히 힘들어하다 왔는데 집에 와서도 달래줘야 하는 게 힘들었다. 영화 때문에 생긴 갈등으로 2년간 대화가 단절됐다. 거기서 너무 실망해 영화 개봉하는 날 이혼을 통보했다. 남편에게 무시당한다는 느낌은 견딜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장가현은 "싸우는 것 자체가 너무 스트레스다. 빨리 해결해버리고 싶다. 돈 때문에 남편 허락없이 섹시 화보도 찍은 적 있다. 빚이 쌓이고 생계비가 부족하니까. 몰래 사인했다가 남편이 기사 보고 알았다. 돈은 내가 버는데 왜 내가 혼나야 하지 싶었다. 생각 해보니 너무 미안한 거다. 매번 싫다고 말했어야 했는데 너무 매몰차게 한 번에 내친 것 같았다. 방송을 통해서 나쁜 사람을 만든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