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샌디훅 참사는 거짓"...극우 음모론자에 53억 원 배상판결

댓글0
존스 "샌디훅 참사는 거짓·학생 안 죽어" 주장
희생자 부모, 거액 배상 소송…존스, 거짓 인정
배심원단, 징벌적 배상 고려…또 다른 재판 앞둬
[앵커]
미국의 한 극우 음모론자가 반복적으로 터무니없는 주장을 펴다가 거액의 배상금을 물게 됐습니다.

'위안부는 사기'라는 주장이 버젓이 난무하는 한국에서는 왜 이런 판결이 없을까요?

임수근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법원, 판사가 손해배상 소송의 판결문을 읽어 내려갑니다.

[마야 게라 갬블 / 텍사스주 지방법원 판사 : 청구 2A 150만 달러, 청구 2B 50만 달러, 청구 3A 150만 달러, 청구 3B 50만 달러를 배상 판결합니다.]

피고가 내야 하는 배상액은 모두 411만 달러, 약 53억 원입니다.

소송의 발단이 된 것은 2012년 12월 코네티컷주 샌디훅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입니다.

당시 20살 총격범이 난입해 학생 20명과 교직원 6명을 살해한 사건입니다.

피고는 극우 음모론자인 알렉스 존스로 가짜뉴스 사이트 인포워스를 통해 '샌디훅 참사'가 거짓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는 이 사건이 총기 규제를 강화하려는 오바마 행정부에 의해 조작됐으며 학생들이 숨지지도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시 참사로 6살 아들을 잃은 부모는 참다 못해 존스를 상대로 1억5천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엄청난 액수의 소송에 휘말려 파산 위기에 몰린 존스는 결국 재판에서 자신의 거짓말을 인정했습니다.

[알렉스 존스 / 극우 음모론자 : 샌디훅 참사는 100% 사실입니다. 어제 라디오에서도 말했고 법정에서도 얘기했습니다. 100% 사실입니다.]

하지만 극우 음모론자 존스의 고난은 이제 시작입니다.

배심원단은 존스와 그의 회사에 대해 징벌적 배상 여부까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그는 또 텍사스주 오스틴과 코네티컷주에서도 재판을 앞두고 있습니다.

알렉스 존스는 올해 4월 텍사스주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습니다.

YTN 임수근입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