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키움, LG 꺾고 2위 탈환…삼성은 연장 10회에 '천적' SSG 제압(종합)

댓글0
kt 고영표, 2년 연속 10승…두산 브랜든 데뷔승·송승환은 결승포로 데뷔 홈런
연합뉴스

키움, 접전 끝에 8-7 승리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8-7로 승리한 키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2.8.5 nowwe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이대호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빅 이닝'(한 이닝 4득점 이상)으로 하루 만에 2위를 되찾았다.

키움은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LG 트윈스와 벌인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LG의 추격을 따돌리고 8-7로 진땀승을 거뒀다.

키움과 LG는 2, 3위를 맞바꿨다. 키움은 이날 패한 선두 SSG를 7경기 차로 쫓았다.

연합뉴스

3루타 만드는 이정후!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2사 1, 2루 키움 이정후가 2타점 3루타를 쳐내고 있다. 2022.8.5 nowwego@yna.co.kr


0-1로 뒤진 2회초 투아웃 후 키움이 무서운 집중력으로 LG 에이스 케이시 켈리를 무너뜨렸다.

키움은 2사 3루에서 이지영의 적시타로 가볍게 동점을 이루고, 켈리와 12구 접전에서 승리한 박준태의 1타점 2루타로 역전했다.

김준완과 김태진도 연속 안타로 기회를 이어가 1점을 보탠 뒤 이정후의 좌중간 2타점 3루타로 점수는 5-1로 벌어졌다.

연합뉴스

푸이그 2점 홈런!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2사 3루 키움 푸이그가 2점 홈런을 쳐낸 뒤 이정후와 기뻐하고 있다. 2022.8.5 nowwego@yna.co.kr


계속된 2사 3루에서 야시엘 푸이그가 켈리의 초구 슬라이더를 걷어내 담 밖으로 보내며 키움은 6연속 안타로 대거 7득점 해 승기를 잡았다.

LG도 3회 김현수의 석 점 홈런으로 따라붙고 4회에는 선두타자 문보경의 3루타와 유강남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만회해 격차를 2점으로 좁혔다.

연합뉴스

김현수, 추격의 3점 홈런포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3회말 무사 1, 2루 LG 김현수가 3점 홈런을 쳐낸 뒤 박해민, 문성주와 기뻐하고 있다. 2022.8.5 nowwego@yna.co.kr


6회에도 무사 만루에서 홍창기의 땅볼로 1점을 보탰지만, 전세를 못 뒤집은 게 뼈아팠다.

키움은 7회 선두타자 김혜성의 볼넷과 김휘집의 희생번트, 송성문의 외야 뜬공으로 주자를 3루에 보낸 뒤 이지영이 바뀐 투수 정우영을 상대로 깔끔한 좌전 적시타를 터트려 쐐기점을 냈다.

LG는 9회 대타 이재원이 키움 마무리 김재웅을 상대로 시즌 13호 솔로 아치를 그렸지만, 그걸로 끝이었다.

연합뉴스

삼성, SSG에 3-1 승리
[삼성 라이온즈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진만 감독 대행의 삼성 라이온즈는 인천 방문 경기에서 선두 SSG 랜더스를 연장 10회에 3-1로 꺾고 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NC를 9위로 밀어내고 승률에서 앞서 8위로 올라섰다.

황동재가 예상을 깨고 다승 1위를 달리는 SSG 선발 윌머 폰트와 대등한 경기를 펼쳐 승리의 토대를 쌓았다.

SSG는 6회말 추신수의 안타에 이은 2루 도루, 최정의 좌중간 2루타를 묶어 0의 균형을 깼다.

그러자 폰트에게 무득점으로 끌려가던 삼성이 7회초 2사 2루에서 강민호가 1-1 동점을 이루는 깨끗한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대주자 김성윤을 홈에 불러들였다.

연합뉴스

삼성 김현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틀 연속 연장전을 치러 피로가 쌓은 SSG를 삼성이 연장 10회에 무너뜨렸다.

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2사 1, 2루에서 김현준이 1타점 결승 좌중간 안타를 날렸다. 곧바로 대타 김태군이 좌전 적시타를 쳐 쐐기를 박았다.

9회 등판해 삼자 범퇴로 이닝을 마친 오승환이 시즌 3승째를 거뒀고, 문용익이 세이브를 챙겼다.

연합뉴스

역투하는 kt 선발 투수 고영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wiz는 수원 홈경기에서 한화 이글스를 5-1로 눌렀다.

kt 선발 고영표는 6이닝 무실점의 역투로 10승(5패)째를 수확해 2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따냈다.

2015년 데뷔한 고영표는 지난해 11승 6패를 거둬 처음으로 시즌 10승을 돌파했고 올해에는 소형준(11승 2패)과 더불어 토종 원 투 펀치 노릇을 하며 최근 8연승을 내달렸다.

kt는 1회 앤서니 알포드의 1타점 우중간 2루타로 선취점을 낸 뒤 6회 넉 점을 보태 승리를 예약했다.

조용호의 우선상 2루타와 김민혁의 중견수 쪽 2루타가 징검다리로 터져 1점을 추가한 kt는 이어진 1사 1, 2루에서 터진 장성우의 좌월 석 점 홈런으로 승기를 잡았다.

한화는 9회초 박정현의 좌전 적시타로 영패를 면했다.

연합뉴스

브랜든 역투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두산 선발투수 브랜든이 4회에 투구하고 있다. 2022.8.5 iso64@yna.co.kr


6위 두산 베어스는 광주 원정에서 5위 KIA 타이거즈를 5-3으로 눌렀다. 두 팀의 승차는 4.5경기로 줄었다.

두산의 새 외국인 왼손 투수 브랜든 와델은 KBO리그 데뷔 등판에서 5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7개를 맞고 3실점(2자책점) 했지만, 적시에 터진 타선 덕분에 승리를 안았다.

1회 김인태(두산)와 나성범(KIA)이 솔로포를 주고받은 뒤 KIA가 2회 김도영의 우선상 2루타를 앞세워 2-1로 앞서갔다.

KIA는 4회에는 만루에서 두산 3루수 허경민의 포구 실책을 틈타 3-1로 달아났다.

그러나 5회초 KIA 선발 투수 이의리의 어처구니없는 송구 실책이 경기 흐름을 바꿨다.

김인태의 땅볼을 잡아 이의리가 던진 공은 1루수 미트에 들어가지 않고 멀리 떨어진 1루 심판의 어깨를 강타했다.

연합뉴스

송승환, 데뷔 첫 홈런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두산 송승환이 5회초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홈런을 치고 기뻐하고 있다. 2022.8.5 iso64@yna.co.kr


호세 미겔 페르난데스가 가운데 펜스 상단을 때리는 1타점 2루타로 이의리를 흔들었고, 파울 타구에 다친 김재환을 대신해 이날 선발 출전한 데뷔 4년 차 송승환이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2점 홈런으로 전세를 4-3으로 뒤집었다.

데뷔 4시즌, 1군 출전 6경기 만에 터진 송승환의 데뷔 홈런이었다.

두산은 6회초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보태 승패를 갈랐다.

연합뉴스

롯데 나균안 역투
[연합뉴스 자료사진]


롯데 자이언츠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NC를 7-2로 제압했다.

선발 나균안이 6이닝 1실점의 안정적인 투구로 승리를 맛봤다.

안치홍의 희생플라이로 1회 선제점을 뽑은 롯데는 2회에는 박승욱의 우중간 2루타와 고승민의 희생플라이를 합쳐 2점을 보탰다.

3-1로 앞선 6회에는 3연속 안타로 1점을 추가하고 볼넷으로 이어간 무사 만루에서 강태율의 2타점 우선상 2루타, 박승욱의 스퀴즈 번트 등으로 3점을 더 얻어 NC의 백기를 받아냈다.

cany9900@yna.co.kr, 4bu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